무더위에 탄산 즐기면 치아도 병들어

인쇄

여름철 구강 건강관리

후텁지근한 여름엔 땀을 많이 흘리면서 체내 수분이 부족한 상태가 되기 쉽다. 목이 마르다고 물 대신 탄산 음료 등을 마시는 경우도 많다. 다량을 산을 포함한 탄산 음료는 치아 법랑질 부식을 가속화한다. 이온 음료나 차 음료도 마찬가지다. 단단했던 치아가 썩고 잇몸이 부어오르면서 구강 건강이 나빠진다. 이응기 동두천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여름철 구강건강 관리법에 대해 알아봤다. 

치아는 탄산 음료에 매우 취약하다. 특히 성장기 어린이는 성인보다 치아 손상 위험이 매우 높다. 입속 세균의 감염에 취약해 더 빨리 충치가 번진다. 이를 확인한 연구도 있다. 강릉원주대 치위생과 신보미 교수 연구팀은 탄산음료 등 당이 포함된 간식을 섭취 빈도에 따른 충치·잇몸병 발생 연관성을 살폈다. 그 결과 하루 3회 이상 먹은 그룹은 하루 1회 미만 먹었을 때보다 치아 우식증(충치) 발생 위험은 1.3배, 잇몸병 발생 위험은 1.51배 높았다. 충치균은 pH 5.5 이하 산성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단단한 치아의 표면을 파괴한다. 산성인 탄산음료 등을 자주 섭취하면 입 안이 산성화돼 충치균이 활동하기 좋은 상태가 된다는 의미다. 

탄산 음료 등을 마셨다면 물로 입 안을 헹구고 30분 정도 후에 타액(침)으로 중화한 다음에 양치질을 하는 것이 좋다. 충치가 걱정돼 곧바로 양치질하면 치아 부담만 커진다. 탄산 음료 등으로 약해진 상태에서 연마제가 든 치약으로 강한 힘을 줘 양치질을 하면서 더 빨리 부식할 수 있어 주의한다. 

덥다고 얼음을 깨 먹으면서 생기는 치아 균열도 조심한다. 차가운 음식 등을 먹을 때 시큰거리는 느낌이 들었다면 이미 치아에 균열이 생긴 상태다. 치료하지 않으면 균열이 생긴 치아의 틈으로 입속 세균이 침투혀 염증을 일으켜 치아가 완전히 부러질 수 있다. 특히 치아 내부에 생긴 염증은 치아 뿌리 등으로 번져 치아끼리 닿기만해도 극심한 치통을 유발한다. 평소 딱딱한 음식은 피한다. 또 잘 때 이갈이를 하거나 이를 악 무는 버릇이 있다면 마우스가드 등으로 치아 충격을 완화하는 것이 좋다. 

평소 구강 건강검진을 받는 것도 필요하다. 치과는 비싸다는 생각에 진료를 꺼리지만 최근엔 건강보험이 가능해진 치과 진려고 많아져 예방 진료만 받을 경우 비용 부담이 크지 않다. 특히 충치 예방에 가장 좋은 스케일링은 만 19세 이상 성인이라면 누구나 연 1회 건강보험을 지원받을 수 있다. 스케일링 후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2만원 이내다. 이응기 동두천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은 “치과 치료가 늦어져 치아를 잃었을 때 금전적인 부담을 생각한다면 스케일링 등을 충치를 예방하고 치아에 균열이 있는지 등을 미리 살펴보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