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지확장증 동반한 천식환자 급성 악화 위험 1.5배 높아

인쇄

반복적 기도 염증이 호흡기 증상 악화에 영향

천식·기관지확장증 등으로 폐 손상이 중복되면 호흡기 증상이 중증으로 급성 악화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호흡기내과 이정규 교수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호흡기내과 이정규 교수 연구팀은 2013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에서 흉부 전산화 단층촬영(Chest CT) 및 폐 기능 검사를 받은 천식 환자 667명을 대상으로 기관지확장증 여부에 따른 천식 임상경과 차이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의 38%(251명)은 기관지 벽이 염증으로 손상돼 본래 상태로 회복이 어려운 기관지확장증을 동반하고 있었다.

그 결과 기관지확장증을 동반한 천식 환자는 천식만 앓고 있는 환자와 비교해 호흡기 증상이 중등증 및 중증으로 급성 악화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약 4년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호흡기 증상의 급성 악화를 경험한 비율도 기관지확장증 동반 천식환자 49.8%로 천식 단독(39.4%)보다 10%가량 높았다. 폐 손상이 중복되면 호흡기 증상이 중증으로 급성 악화할 위험이 1.5배 높다. 특히 추적 관찰 기간 동안 기관지확장증의 진행이 확인된 경우 중등증 및 중증 급성 악화 위험이 유의하게 상승했다.

이 외에도 기관지확장증을 동반한 천식 환자는 결핵 및 비결핵성 폐 질환 병력이 유의하게 많았고, 폐기능 검사지표로 확인된 폐활량도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정규(교신저자) 교수는 “기관지확장증은 기도에 염증과 세균 및 바이러스성 감염이 반복되는 원인이 되는데, 이것이 천식의 장기적인 경과 중 호흡기 증상 악화에 유의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호흡기 증상 악화가 빈번하게 나타나는 천식 환자는 검사를 통해 기관지확장증도 함께 가지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알레르기내과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가진 국제학술지인 ‘알레르기·임상면역학저널(The 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In Practice)’에 지난 6월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