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붉은색 소변이 보내는 이상 신호

인쇄

사구체신염, 단백질 섭취량 조절하고 싱겁게 먹어야

붉거나 갈색·거품 많은 소변을 보고, 얼굴이나 다리가 붓는다면 ‘사구체신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신장 내 사구체는 우리 몸에서 요독을 걸러주고 수분과 전해질을 조절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사구체신염은 여러 원인에 의해 사구체에 염증이 발생해 손상되는 질환으로 갑자기 혹은 천천히 만성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장내과 김진국 교수의 도움말로 사구체신염에 대해 알아본다. 
 

 1. 면역 반응 또는 당뇨병 등 기저 질환 원인 

사구체신염은 여러 원인으로 면역 반응이 사구체에만 생기는 ‘일차성 사구체신염’과 전신적인 질환이 원인인 ‘이차성 사구체신염’으로 나뉜다. 이차성 사구체신염은 당뇨, 고혈압, 세균 감염, B형이나 C형 바이러스 간염, 루푸스 등 면역 질환과 혈관염, 유전 질환, 암, 약물 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일차성 사구체신염은 원인이 명확하지 않아 예방보다는 정기 검진을 통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이차성 사구체신염은 원인 질환을 주의하고 당뇨나 면역 질환, 혈관염 등 고위험군은 정기 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하면 신속한 치료가 가능하다.
 

2. 혈뇨·거품뇨·부기 증상

사구체신염은 원인에 따라 증상이 다양하다. 붉거나 갈색의 혈뇨가 나타나고 소변에 거품이 많은 단백뇨가 발생할 수 있다. 체액이 늘어나 얼굴이나 다리에 부종이 생기거나, 고혈압이 발생할 수 있다. 일부 환자는 일시적으로 소변량과 신기능이 감소할 수 있다.

일차성 사구체신염은 대부분 신장 보호 효과가 있는 혈압약 등으로 혈압과 단백뇨, 부종을 치료하고 단백뇨가 심하면 면역억제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이차성 사구체신염은 당뇨, 고혈압 등 원인 질환을 치료하고, 면역 질환과 혈관염이 원인인 경우는 면역억제제로 치료한다.
 

3. 단백질 섭취량 조절 등 식습관 중요 

사구체신염 환자는 식습관이 중요하다. 신기능을 악화시키지 않도록 싱겁게 먹고, 단백질 섭취량도 적절히 조절해야 한다. 또 금연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한 체중 관리가 도움된다. 신장 독성이 있는 진통제나 항생제, 조영제 등은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검증되지 않은 건강보조식품이나 민간요법은 오히려 급격한 신기능 악화, 단백뇨 및 부종 증가, 혈압 상승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