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차병원, 보완·완화 치료 분야 권위자 전성하 교수 영입

인쇄

다학제 암 케어, 미래형 양·한방 암 통합진료센터 7월 오픈

일산차병원은 7월 세계 최초 다학제 암 케어를 실시하는 양·한방 암 통합진료센터 오픈을 앞두고 혈액종양내과 전문의 겸 한의사 면허를 보유한 전성하 교수를 센터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전성하 교수는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 후 연세대 의대를 마치고 2007년 연세대 혈액종양내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2010년에는 경희대 한의학 박사 과정을 수료하고 연세대 및 강동경희대 병원에서 임상 조교수로 재직했다. 이후 양·한방 통합 의료를 두루 섭렵하며 암 치료의 새로운 방향 모색에 15년간 전념해왔다. 특히 암환자들이 필요로 하는 영양과 통증 관리, 후유증 치료와 항암 부작용 관리 등 암 환자들의 치료 성적을 높이고 고통을 줄여 주는 보완 치료와 완화 치료 분야의 권위자다.

일산차병원 암통합진료센터 전성하 센터장은 “암 환자들의 생존율이 높아지기 시작하면서 암과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알고 싶어하지만 그 문제에 관해서는 관심이 낮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많은 암환자가 여전히 인터넷을 통해 암 치료 중 관리에 대한 정보를 얻고 있다” 며 “이런 현실에서 검증된 보완 의학과 기능 의학 한방치료 등을 모두 아울러 환자들에게 치료를 잘 받을 수 있도록 정신적 신체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일산차병원 송재만 명예원장은 “전성하 교수의 영입으로 일산차병원 암 통합진료센터의 방향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며 “전성하 센터장을 중심으로 어디에도 없는 다학제 암 케어의 표준모델을 제시하고 최고의 암 치료 케어 센터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일산차병원은 다학제 암 케어에 필요한 양 한방을 포함한 모든 진료과를 새롭게 신설하고 통증, 푸드, 영양을 비롯해 후유증과 컨디션 조절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고주파 온열 치료실, 고압산소치료실, 산책이 가능한 옥상 정원, 힐링센터 등을 2000평 규모로 조성한 양한방 암 통합센터를 오는 7월 오픈한다.

수술, 항암, 방사선 등 기존의 표준 치료 방식에 기능의학과 보완의학 한방 진료를 더함으로써 암 환자의 삶의 질과 치료 성적에 도움 줄 수 있는 신개념 센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산차병원 암통합진료센터는 현재 일산차병원에서 수술과 항암 중인 환자 외에도 케어를 받고 싶은 모든 암 환자가 이용할 수 있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