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혈압 측정, 치명적인 ‘말초혈관 질환’ 예방 첫 단추

인쇄

혈관 건강 지키려면

혈압은 가장 친숙한 건강 지표로 꼽힌다. 흔히 혈압은 팔을 통해 재지만, 가족력이 있거나 만성질환을 앓는 환자라면 다리 혈압도 재봐야 한다. 말초혈관 질환의 90%는 다리 혈관에서 생기는데, 팔과 다리 혈압 차를 비교하면 비교적 간단히 파악할 수 있어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심장내과 박현우 교수는 "말초혈관 질환은 ‘발목 상완 지수(Ankle Brachial Index, ABI) 검사’를 통해 발목과 위팔 혈관의 압력을 비교해 진단한다"며 "발목 혈관의 압력이 위팔 혈관보다 떨어지면 다리 동맥을 CT 촬영해 병변의 위치를 정확히 확인하고 치료 계획을 세운다"고 말했다.

말초혈관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주로 걷을 때 종아리나 장딴지가 아프고, 쉬면 좋아지는 간헐적 파행이다. 걸을 때는 다리에 많은 혈액이 가야 하는데 혈관이 좁아져 혈류가 부족해지면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 발 쪽 부위에 상처가 잘 생기거나 한 번 생긴 상처가 쉽게 낫지 않아도 의심해야 한다.

발목과 팔의 혈압을 각각 측정한 뒤 이 중 발목의 수축기혈압을 팔의 수축기혈압으로 나눠 그 값이 0.9 미만이면 경도, 0.6 미만이면 중등도, 0.4 미만이면 중증으로 구분한다.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 흡연하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령층은 말초혈관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순천향대부천병원 박현우 교수

혈관 건강은 약물치료와 운동 요법으로 개선한다. 만성질환을 조절하고 혈전 생성을 억제하는 약물을 사용하는 동시에 걷기, 조깅 등의 운동을 통해 통증의 주기와 강도를 줄일 수 있다. 이런 보존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으면 스텐트 시술 등을 진행한다. 시술 부위에 따라 사타구니 위 혈관은 스텐트 치료, 무릎 위 혈관은 스텐트 또는 약물 용출성 풍선 치료, 무릎 밑 혈관은 약물 용출성 풍선 치료를 주로 시행한다.

박현우 교수는 “말초혈관 질환을 예방하려면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 등 위험 인자를 철저히 관리하고 금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위험 인자가 있으면서 관상동맥이나 뇌혈관 질환을 앓는 분 중에 다리가 아픈 증상을 느낀다면 말초혈관 질환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발에 상처가 생겼을 때 상처가 새까맣게 바뀌거나 호전 속도가 느리다면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g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