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연말 술자리에서 음주 문제 예방하려면

인쇄

출근 시 대중교통 이용하고 충분히 휴식 후 운전

지난 1일부터 시행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이후 송년회·회식 등 술자리가 급증하고 있다. 음주 관련 문제도 증가세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음주운전 집중단속 적발 건수는 총 2844건으로, 하루 평균 406.3건이었다. 올해 1~9월 하루 평균 단속 건수인 309.9건에 비해 90건 넘게 폭증했다.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김석산 원장은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우리 몸의 중추신경을 억제해 운동 능력, 반사 신경, 주의력 등을 저하할 뿐만 아니라 알코올에 의한 심리적 이완 효과로 인해 자신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을 보여 음주 후에도 충분히 자신을 통제할 수 있다는 잘못된 생각에 평소보다 대담하고 거친 운전 습관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음주 후에는 알코올이 중추신경계에 작용하는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인 GABA를 활성화해 긴장을 완화한다. 이러한 진정 효과는 평소에 이성을 조절하던 부분까지 느슨하게 만들어 술에 취할 경우 판단력이나 자제력을 잃기 쉬워진다. 김 원장은 “위드 코로나의 해방감으로 음주와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지면서 다 같이 모여 밤늦게까지 술을 마시는 기존의 음주문화가 퍼지고 있다”며 “위중증 환자 수가 급증하는 등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잦은 술자리는 집단감염의 진원이 될 수 있는 만큼 절제 있는 음주문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술자리가 있는 날에는 출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미리 음주운전 유혹을 차단하고, 밤늦게까지 술을 마셨다면 다음날까지 충분히 휴식 후 운전해 숙취 운전을 피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