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어지럼증, 고질병 안 되려면

인쇄

원인 찾고 적극적인 치료 나서야

요즘 어지럼증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누구나 한 번쯤 겪을 수 있지만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이로 인해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면 적극적인 병원 진료가 요구된다. 어지럼증은 균형 감각을 잃었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나이 들수록 빈도가 증가한다. 어지럼증의 원인을 파악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고질병으로 악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석증
빙글빙글 도는 듯한 회전성 어지럼증 호소

어지럼증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 대부분은 귀 즉, 평형 기능을 담당하는 전정기관 이상이 원인이다.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이석증, 메니에르병, 전정신경염 등이 있다. 이석증은 이석(耳石)이 제자리를 이탈해 반고리관에 들어가 발생하는 증상이다. 반고리관은 내림프액으로 채워져 있다. 탄산 칼슘 성분인 이석이 이곳에 들어가면 머리를 움직일 때 이석이 이리저리 움직이면서 자극한다. 

몸을 움직일 때마다 천장이나 벽이 빙글빙글 도는 듯한 극심한 어지럼증을 느낀다. 어지럼증 때문에 메슥거리거나 토하고 식은 땀을 흘리기도 한다. 이석증은 이석정복술로 치료한다. 내림프액 속에 흘러다니는 이석 입자를 제 위치로 돌려보내는 물리치료법이다. 

◆메니에르병
어지럼증과 함께 청각학적 증상 동반

메니에르병은 발작성 어지럼증과 함께 청력 저하, 이충만감, 이명 등의 청각학적 증상이 동시에 나타난다. 발병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초기에는 귀가 먹먹한 정도만 느끼다가 병이 진행하면 증상이 더 자주, 심하게 나타난다.

급성 어지럼증 발작 시에는 전정 억제제, 구토 억제제를 쓴다. 만성이면 베타히스티딘이나 이뇨제 등으로 재발 예방을 도모한다. 약물치료에 반응이 적고 일상생활에 불편감이 크다면 수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전정신경염
걸을 때 증상 악화하는 경향 보여

전정신경염은 전정기관의 한 쪽 기능이 저하하면서 심한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병이다. 바이러스에 의한 전정신경의 감염, 전정신경으로 혈액 공급이 잘 이뤄지지 않는 것을 원인으로 추정한다. 갑자기 증상이 발생해 수분, 수 시간에 걸쳐 지속된다. 가만히 있으면 다시 증상이 완화했다가 걸을 때 다시 악화한다. 청각과 관련한 증상은 동반되지 않는다. 

급성기에는 전정억제제와 항구토제로 치료하지만 증상이 완화하면 약 복용을 멈추고 전정재활운동을 통해 흐트러진 전정 기능의 회복을 돕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