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툴리눔 톡신 내성 고려하는 소비자는 7%에 불과”

인쇄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 설문조사 결과…의료진은 90% 이상 인지

사각턱·얼굴 주름 등을 교정하기 위해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는 소비자 중 내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비율은 7%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올바른 시술 문화정착을 위한 ’보툴리눔 톡신 바로알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설문조사를 공개했다.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 서구일(모델로피부과 대표원장) 부학회장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처음 접하는 연령이 점차 어려지고 있지만, 내성에 대한 인식이 저조한 상황”이라며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올바르고 안전한 시술 문화 정착을 위한 내성 노하우 캠페인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학회에서 의료진 251명과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설문조사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내성 인식 수준 차이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의료진 응답자의 90%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내성에 대해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내성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묻는 응답에서도 10명 중 8명이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소비자는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할 때 고작 7%만 내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구체적인 정보를 묻는 질문에서도 48~75%의 소비자가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실질적으로 내성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지 않다는 의미다.

이는 보툴리눔 톡신 시술 연령이 어려지고 있다는 점에서도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은 환자의 절반 이상은 20대에 첫 시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20~24세에 해당하는 20대 초반에 시술을 받은 비율은 전체 환자의 32%다. 어린 나이에도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는 환자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대적으로 어렸을 때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처음 하면 더 자주 반복적으로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더 빨리 내성이 생겨 정작 치료를 위해 보톨리눔 톡신의 효과를 얻기 어려울 수 있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용뿐만 아니라 뇌졸중·편두통·과민성 방광 등 다양한 질환 치료 목적으로도 쓰인다. 

보툴리눔 톡신은 누가 언제 생길지 예측하기 어렵다. 주름 등 미용 치료에서는 저용량을 사용해 내성 발생률은 낮게 보고되지만 한 번 내성이 생기면 되돌릴 수 없다. 서구일 부학회장은 “치료 목적으로 보툴리눔 톡신 사용이 필요한데 이를 쓰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한달 이내 시술을 반복적으로 받거나 필요 이상으로 고용량 시술을 오남용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진 역시 보툴리눔 톡신제제의 내성 정보를 잘 알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서구일 부학회장은 "의료진이 현장에서 상담을 통해 소비자에게 내성을 설명하지 않은 비율은 10명 중 4명으로 높게 나타났다"며 "내성 예방이나 이미 생성된 항체에 대해 대처하는 방안을 알리는 것에 소홀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날 학회는 필러 시술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주저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코로나백신과 필러 부위 부작용과 관련한 FDA 자문위원회 보고에 따르면 임상 시험 대상자 3만명중 부작용이 발생한 건수는 단 3건으로 극소수다. 증상 또한 경미해 먹는 치료제로 해결이 가능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서구일 부학회장은 “필러 시술 때문에 백신 접종을 주저할 이유가 없으며, 다만 시술을 앞두고 있다면 백신 2차 접종 완료 2주 후 시술을 받을 것을 권한다”고 전했다.  

올해 창립 11주년을 맞이한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는 의료진, 약학자, 공학자, 그리고 기업내 미용 관련 연구소 등 피부과학과 화장품학을 연구하는 다양한 전문가가 망라된 학회로, 피부에 대한 학술적인 고민과 과학적 연구를 바탕으로 피부의 젊음과 아름다움을 추구해 삶의 질을 높이는 데에 기여해 왔다. 특히 보툴리눔 제제와 관련해서는 2017년부터 안전한 보툴리눔 톡신 시술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365 캠페인’, ‘내성주의보 캠페인’, 그리고 ‘내성노하우 캠페인’ 등을 펼치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