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천식, '자가면역 기전' 연관성 새롭게 밝혀

인쇄

아주대병원 박해심 교수 연구팀 항핵항체 활성화 확인

국내 연구진이 중증 천식 발생이 자가 면역 기전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 연구팀은 중증 천식 환자의 객담에서 자가면역질환인 전신홍반루푸스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많이 발견되는 자가항체인 항핵항체(Antinuclear Antibody, ANA) 수치가 유의미하게 상상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자가면역은 면역계 이상으로 우리 몸의 세포를 외부의 적으로 오인해 공격하는 자가항체를 과도하게 생성하는 현상이다.


연구팀은 중증 천식 환자(17명)와 비 중증 천식환자(29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 천식환자의 폐기능, 혈액과 객담에서 염증 세포를 환자 객담 내의 myeloperoxidase (MPO), eosinophil-drived enutrotoxin (EDN), matrix metalloproteiniase (MMP)-9, tissue inhibitor of metalloproteinase-1 (TIMP-1), 항핵항체 (ANA)와 같은 인자들과 비교했다.

그 결과 중증 천식 환자들에서 비 중증 천식환자들보다 유의하게 높은 항핵항체를 갖는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특히 항핵항체의 측정값이 111.8U/ml 보다 크면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로 중증 천식과 비 중증 천식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 중증 천식 역시 자가항체인 항핵항체의 활성 등 자가면역 기전과 관련이 있다는 의미다. 

박해심 교수는 “중증 천식 환자에서 자가항체인 ‘항핵항체’의 활성화 등을 통해 자가면역기전과 연관있음을 확인했다”면서 “더 많은 연구를 통해 이러한 자가면역기전을 이용한 중증 천식의 진단 및 치료제 개발 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알레르기분야 세계적 권위의 국제 학술지 Allergy(IF: 13) 최근호에 ‘Sputum ANA serves as a biomarker for severe asthma(가래 ANA 심각한 천식에 대한 생체 지표 역할 수행)’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한편 이 연구는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 R&D과제 연구비의 지원으로 진행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