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7대 도시 중 쌍둥이 출산율 최고는 서울과 울산

인쇄

공주대 임달오 교수팀, 최근 20년간 출생 통계 분석 결과

서울과 6대 광역시(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울산) 등 전국 7대 도시 중에서 쌍둥이(쌍태아) 출산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과 울산인 것으로 밝혀졌다. 가장 낮은 곳은 대구였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보건행정학과 임달오 교수팀이 통계청의 최근 20년간(2000∼2019년) 서울과 6개 광역시의 출생 통계 원시 자료(394만9097명)를 활용해 도시별, 연도 구간별 쌍태아 출생률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광역시 쌍태아 출생률에 관한 연구)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20년간 전체 쌍태아 출생률은 서울과 울산에서 3(출산 100건당 3.0건)으로 가장 높고, 반면 대구광역시는 2.6으로 가장 낮았다. 전체 쌍태아 출생률(100명당)은 2000년 1.74에서 2019년 4.79로 세 배 가까이 증가했다. 연도 구간별 쌍태아 출생률은 2000∼2004년 2에서 2015∼2019년 4.1로 약 2배 늘었다. 
 
대구는 2000∼2003년 쌍태아 출생률이 1.89∼2.36 범위로 다른 지역보다 높았으나, 2009년을 기점으로 7대 도시 중 최저를 기록하기 시작했다. 2015∼2019년 대구의 쌍태아 출생률을 기준(1)으로 삼았을 때 울산 시민이 쌍태아를 낳을 확률은 1.39배, 부산 주민은 1.33배, 서울 시민은 1.25배, 인천 시민은 1.23배였다. 
 
우리나라 난임 시술 의료기관(전체 280곳, 2021년 기준)은 서울에 59곳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부산 27곳, 대구 12곳, 인천 16곳, 대전 12곳, 광주 9개, 울산 5곳 순이었다. 우리나라 지역별 체외수정 시술비 지원(총 6만471건, 2017년 기준) 건수는 서울이 1만4363건(23.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산(6.2%)·대구(4.3%)·인천(5.6%)·광주(3.2%)·대전(2.5%)·울산(2.2%) 순이었다(기타 지역 57.1%). 
 
한편 쌍태아 출생률의 높아지는 것은 고령 임신 증가, 출산력 치료요법의 성공률 개선 등이 주요 원인이다. 출산력 치료요법은 체외수정과 같은 보조생식술과 배란 유도제 투여나 인공수정과 같은 비(非)보조생식술로 구분할 수 있다. 쌍태아의 약 17%가 보조생식술에 기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