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슐린 치료 두려워하지 마세요”

인쇄

대한당뇨병학회, 인슐린 발견 100주년 기념식 개최

“적절한 인슐린 치료는 각종 당뇨병 합병증 발생 위험을 낮춰줍니다.”

대한당뇨병 학회가 인슐린 발견 100주년을 맞아 지난 9월 9일 인슐린의 발견을 축하하고 인슐린에 대한 사회적 관심 독려를 위한 ‘인슐린 발견 100주년 기념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국내 당뇨병 전문가 뿐만 아니라 당뇨병 환자 또는 인슐린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대한당뇨병학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진행됐다.

대한당뇨병학회 우정택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인류의 위대한 발견인 인슐린은 100년간 수 많은 당뇨병 환자들을 구원했지만 인슐린 주사에 대한 오해로 적절한 시기에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 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인슐린는 몸 속 혈당을 조절하는 호르몬이다. 당뇨병으로 췌장 기능이 떨어지만 인슐린 분비량이 줄고 혈당이 치솟으면서 각종 당뇨병 합병증을 앓는다. 눈 망막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면서 시력을 잃거나 모세혈관 덩어리인 콩팥이 제 기능을 못해 투석을 하는 식이다. 당뇨발로 궤양이 심해져 발을 잘라내기도 한다. 당뇨병을 느린 암(Slow Cancer)이라고 부르는 이유다. 온몸의 혈관이 서서히 망가지면서 전신 건강 상태가 나빠진다. 

적절한 인슐린 치료는 혈당을 직접 끌어내려 당뇨병 합병증 진행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 당뇨병학회에서도 당뇨병 환자라면 누구나, 언제든지, 어디서나 당당하게 인슐린 치료 등을 적극 권장하는 이유다. 

사실 인슐린은 당뇨병 치료 분야에서 중요한 발견 중 하나다. 윤건호 대한당뇨병학회 이사장은 “인슐린 주사에 대한 편견과 오해로 국내 인슐린 치료율은 해외와 비교해 매우 저조해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치료 인식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인슐린의 임상적 가치는 확실하다. 인슐린의 발견으로 사망선고나 다름없었던 1형 당뇨병 치료가 가능해졌다. 10대에 진단받으면 불과 1.3개월에 그쳤던 기대여명이 45세로 늘었다. 그만큼 사망률도 줄었다. 10세 미만 1형 당뇨병 환자의 사망률은 6분의 1로 감소했다. 김성래 대한댕뇨병학회 총무이사는 “인슐린 치료는 목표 혈당에 빠르게 도달하고 당뇨병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이기 때문에 꾸준한 인슐린 교육과 더불어 인슐린 주사와 당뇨병 환자에 대한 사회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한당뇨병학회는 인슐린 발견의 역사적인 가치를 재조명하고, 인슐린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과 당뇨병 환자들의 적극적인 치료를 응원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인슐린 인식 개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