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취약한 50대…위중증 환자 많고 백신 접종률 낮아

인쇄

전봉민 의원실, 성별·연령별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 분석

델타 변이로 빠르게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50대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중증 환자 비율이 40%로 높지만 접종 완료율은 11.5%로 성인 연령층 중 가장 낮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봉민 의원실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성별·연령별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에 따르면 50대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비율이 40%로 가장 높지만, 접종 완료율은 11.5%로 성인 연령층 중 가장 낮았다. 특히 18일 0시 기준, 50대의 접종 완료율은 10대를 제외하고 가장 낮았다. 접종 완료율은 40대 13.3%, 30대 20.8%, 20대 15.4%다. 

전체 위중증 환자 비율은 50대가 40.71%로 가장 많았고 60대 19.95%, 70대 13.39%, 40대 12.85%순으로 나타났다.  

전봉민 의원은 “4차 대유행으로 위중증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에서 50~60대의 2차접종 간격을 최소화해 접종 완료율을 높여 위험을 낮춰야 한다”며 “정부가 백신 수급과 관련해 다시는 대국민 사과를 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