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 후 해열진통제 먹어도 백신 효과 있다

인쇄

중앙대병원 연구팀, 백신 1차 접종 후 항체 반응 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타이레놀·게보린쿨다운·펜잘 등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해열진통제를 복용해도 중화항체가 잘 형성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백신이 체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근육통·발열·피로감 등 경미한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하지만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면 항체 반응이 약해져 백신 효과가 떨어질까 우려하는 경우도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지영,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 연구팀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후 이상반응 및 해열진통제 사용에 따른 중화항체 반응 예측을 연구했다. 박지영·정진원 교수 연구팀은 아스트라제나카 백신 1차 접종 한 의료인 182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바이러스 감염을 방어하는 중화항체 생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와 해열진통제의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 의료인 94.5%(172명)은 접종부위 통증, 발열 등 한 가지 이상의 이상반응을 경험했다. 접종 후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중화항체는 81.3%(148명)이 형성됐다. 가장 흔한 이상반응은 근육통·관절통이고, 접종 부위 통증, 피로감, 발열, 두통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이 전신 및 국소 이상반응 정도가 심하게 나타났으며, 연령이 증가할 수록 이상반응 정도가 덜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해열진통제는 연구 참여자의 81.9%가 복용했다. 연구팀은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 양성 그룹이 항체 음성 그룹에 비해 더 많은 해열진통제를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백신 접종 후 해열진통제를 복용해도 항체 반응이 약화되지 않아 백신 효과는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만  백신 접종 후 감염을 예방하는 중화항체가 형성된 양성그룹에서는 전신 이상반응 정도가 심했다. 또 중화항체값은 전신 이상반응 정도가 심할수록 높게 나타났다.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는 “연구에 참여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대부분이 이상반응을 보고한 가운데, 이번 연구를 통해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상반응과 항체 형성의 연관성을 확인했다”며 “백신 접종 후 해열제를 복용해도 항체 반응의 약화를 보이지 않기 때문에 백신 이상반응 발생 시 증상 조절을 위해 적극적으로 해열제를 복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대병원 박지영·정진원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SCI급 국제저널인 임상의학저널 ‘Journal of Clincal Medicine’(IF 4.241) 최신호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