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헬스케어, 버드온과 '헬스케어 빅데이터' 구축 MOU

인쇄

정부 사업 협력 추진도 계획

버드온 윤덕용 대표(사진 왼쪽)과  GE헬스케어 코리아 장광희 상무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E헬스케어 코리아

GE헬스케어 코리아는 의료용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버드온과 국내 헬스케어 산업의 디지털 의료 데이터 구축에 협력하기로 하고,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GE헬스케어의 디지털 의료 장비에서 생성되는 생체신호 의료데이터의 수집, 저장 및 의료 빅데이터 탐색, 모델링, 결과해석 등 통합적 데이터 시스템 구축에 협력하고 관련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버드온은 GE헬스케어의 디지털 솔루션에서 생성되는 생체신호 빅데이터 구축 및 분석을 비롯해, 이를 활용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개발과 플랫폼 고도화를 담당한다. GE헬스케어 빅데이터 솔루션을 한국 의료 시스템에 최적화시키는 작업도 진행한다. 양사는 대정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에도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E헬스케어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Mural)’, 의료진을 위한 엣지컴퓨팅 기술인 ‘에디슨 헬스링크(Edison Healthlink)’, 병원 워크플로우 증대를 위해 분석하는 미션관제센터 역할의 ‘커맨드센터(Command Center)’ 등 첨단 AI,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을 공급하며, 기존 하드웨어 제품과 디지털 의료 솔루션의 융합을 진행하고 있다.  

GE헬스케어 코리아 강성욱 사장은 “GE헬스케어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이버보안 등 여러 혁신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헬스케어 산업의 디지털전환에 주력하고 있다. 한국의 유망 소프트웨어 기업 버드온과 함께 국내 헬스케어 산업의 빅데이터 구축 및 디지털전환에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GE의 정밀의학 비전을 실현하고, 나아가 환자 개개인을 위한 맞춤의료 및 예방의료 가치도 이루어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