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더 조심해야 하는 만성질환 넷

인쇄

덥고 습한 날씨, 고혈압·당뇨병·하지정맥류·관절염 악화 요인

폭염의 계절이 시작됐다. 초여름인데 벌써부터 무더위가 자리잡았다. 덥고 습한 여름은 당뇨병·고혈압·관절염 같은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고난의 시기다. 더위로 체력이 떨어지고 건강관리도 부실해진다. 회복하기 어려운 치명적인 합병증을 얻기도 한다. 여름에 더 조심해야 하는 만성질환과 대처법을 소개한다.

1. 고혈압

고혈압을 앓고 있다면 열 탈진에 주의한다. 덥다고 느끼는 것 자체가 심장·혈관에 부담이다. 폭염에 노출되면 체온을 낮추기 위해 말초혈관까지 혈액을 빠르게 순환하기 위해 심장이 더 많이 박동한다. 결국 심장이 무리해 탈진하기 쉽다. 여름철 심근경색·뇌졸중 같은 치명적인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치솟는 이유다. 미국 심장학회 연구에서도 기온이 32도 이상이면 뇌졸중은 평소보다 66%, 심혈관 질환인 관상동맥 관련 질환은 20% 가량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고 보고했다. 열 탈진을 예방한다고 에어컨 온도를 지나치게 낮추거나 찬물로 샤워하는 것은 피한다. 폭염으로 늘어났던 혈관이 급격히 수축해 심장에 충격을 줄 수 있다. 대신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물을 마시면서 체내 수분을 보충한다. 

2. 당뇨병

당뇨병 환자의 급소는 발이다. 여름엔 맨발로 생활하다가 크고 작은 상처가 생기기 쉽다. 안타깝게도 당뇨병을 오래 앓으면 감각이 무뎌져 발에 난 상처를 알아채기 힘들다. 발 상처를 방치하다 뒤늦게 발견한다. 집에서 상처를 소독해도 잘 낫지 않아 병을 키우기 쉽다. 당뇨발 상처는 일반적인 상처 치료와 달리 복잡하고 까다롭다. 치료가 늦으면 작은 상처가 궤양으로 악화한다. 결국 발을 절단할 수도 있다. 당뇨병 환자가 발에 궤양이 생기면 5년 생존율이 50%이하로 떨어진다는 보고도 있다. 더워도 가능한 양말을 신어 발 상처가 생기지 않도록 보호한다. 매일 발에 굳은살·티눈·습진 등 변화가 없는지 살펴보는 습관도 키운다. 
 
3. 하지정맥류

다리의 정맥혈관이 늘어진 하지정맥류 환자도 여름을 잘 지내야 한다. 혈관 탄력성이 떨어져 있는데 더위로 더 늘어진다. 정맥 혈관에 고이는 혈액의 양이나 시간이 늘면서 다리가 무겁고 저리면서 붓는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진다. 한 번 늘어난 정맥 혈관은 계절이 변해도 다시 예전처럼 회복하지 않는다. 방치하면 피부 색소 침착, 중증 습진, 다리 궤양으로 악화한다. 하지정맥류 증상이 있다면 혈관 초음파로 상태를 살펴보고 치료를 결정한다. 또 덥더라도 빠르게 걷기, 자전거 타기 등 다리를 움직여 하체를 강화하는 운동을 매일 30분씩 꾸준히 한다.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신는 것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4. 무릎 관절염

뼈와 뼈를 연결하는 관절은 기상학적 변화에 민감하다. 비가 내리는 여름 장마철은 기압이 낮고 습도가 높다. 상대적으로 관절 내 압력이 높아져 관절이 붓고 쑤시는 관절염 통증이 심해진다. 관절염 통증을 줄이려면 무릎 관절을 따뜻하게 보호해야 한다. 날씨는 바꿀 수 없지만, 실내 온습도 조절은 가능하다. 실내 온도는 26~28도, 습도는 50~60% 정도를 유지한다. 무릎 관절염을 앓고 있다면 에어컨·선풍기 등 찬 바람이 무릎에 직접 노출되는 것을 피한다. 관절 주변 근육·인대가 수축해 통증에 예민해진다. 무릎 담요를 덮거나 긴 바지를 입는게 좋다. 관절이 뻣뻣하면 따뜻하게 찜질을 하면 관절염 통증이 줄어든다. 가벼운 스트레칭도 관절 유연성 유지에 좋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