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 청소부' 식물성 스테롤, 참기름>카놀라유>들기름 순

인쇄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시판 식용유 50건 분석결과

들기름·참기름 등 우리 전통 음식에 많이 사용되는 식용유에 식물성 스테롤(phytosterol)이 포도씨유·올리브유보다 더 많이 들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물성 스테롤은 혈중 몸에 나쁜 LDL 콜레스테롤,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의 농도를 낮춰 혈관 건강에 이로운 '혈관 청소부'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식품의약품연구부 연구팀이 2019년 7∼8월 경기도의 대형 할인점 등에서 유통 중인 식물성 유지(식용유) 10종(50건)을 수거해 주요 식물성 스테롤(캄페스테롤, 스티그마스테롤, 베타-시토스테롤)의 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이 연구결과(식물성 유지 10종에 대한 주요 Phytosterol 함량 분석)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사 결과 식물성 스테롤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참기름으로, 100mL당 334㎎ 들어 있었다. 들기름의 식물성 스테롤 함량도 262㎎으로 높은 편이었다. 서구에서 들어온 포도씨유(184㎎), 올리브유(69㎎)의 식물성 스테롤 함량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전통 음식에 주로 사용되는 참기름과 들기름에 식물성 스테롤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었다”며 “식물성 스테롤 중에선 베타-스토스테롤이 가장 많았다”고 설명했다. 
 

올리브유와 코코넛오일엔 베타-시토스테롤만 소량 검출됐고, 나머지 두 성분(캄페스테롤·스티그마스테롤)은 거의 검출되지 않았다. 총 식물성 스테롤 함량이 가장 높은 순서로 나열하면 참기름, 카놀라유, 들기름, 아보카도 기름, 포도씨유, 잣유, 땅콩유, 해바라기유, 올리브유, 코코넛오일 순이었다. 참기름과 들기름은 우리나라 전통 음식에 주로 사용되는 식물성 유지로, 국민 영양통계(2017년)에 따르면 참기름의 하루 평균 섭취량은 1.57mL(들기름 0.32mL)로 올리브유(0.22mL), 포도씨유(0.08mL)보다 많다.


식물성 유지, 즉 식용유는 미량의 생리 활성 물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식용유는 일반적으로 95∼98%의 지방과 2∼5%의 복합 물질로 구성된다. 복합 물질로는 토코페롤, 스콸렌, 각종 식물성 스테롤 등 생리 활성 물질이 있다.
 
한편 대사증후군 환자 108명을 대상으로 2개월간 연구한 결과 하루에 4g의 식물성 스테롤을 섭취한 그룹이 대조그룹(식물성 스테롤 미섭취)보다 혈중 총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수치가 각각 15.9%, 20.3%, 19.1% 낮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