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줄고 허리 굽는다면? 척추 뼈 골절 확인해야

인쇄

고령층에 흔한 척추 압박 골절

우리 몸의 기둥인 척추는 나이가 들수록 약해진다. 다른 부위의 뼈가 골절되면 움직임이 제한되거나 통증이 느껴지지만, 척추가 눌리는 척추 압박 골절은 증상이 특징적이지 않고 서서히 진행해 치료 시기를 놓치기 쉽다. 심한 경우 재채기만 해도 척추 압박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 목동힘찬병원 신경외과 허준영 원장과 고령층을 위협하는 척추 압박 골절에 대해 알아본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지난 2019년 요추 골절로 병원을 찾은 환자수는 13만9000여 명이다. 환자의 70% 이상(10만494명)이 여성으로 특히, 70대 여성이 척추 압박골절을 가장 많이 경험했다. 척추 압박골절은 바른 네모 모양의 척추 뼈가 부러진 상태에서 원래의 모양과 기능이 변형되는 병을 말한다. X선 검사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척추 뼈가 주저앉은 채 굳어버리면 키가 작아지거나 허리가 굽는다. 다른 근골격계에까지 도미노처럼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초기 관리가 중요하다. 이를 구분하는 건 첫째, 통증 양상이다. 허리 디스크나 척추 협착증으로 허리가 아프면 시간이 흐를수록 통증이 심해지는 반면 척추 압박골절은 갑자기 움직일 때나 재채기를 할 때 순간적으로 통증이 느껴진다. 특정 부위를 누를 때 극심한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허준영 원장은 "척추 뼈를 위에서부터 아래로 천천히 만져봤을 때 한 곳에 유난히 아픔이 느껴지면 척추 압박골절을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둘째, 발병 시기다. 척추 압박골절은 폐경 여성의 30% 정도에게 나타나며, 70대 이상의 여성 대부분은 골다공증성 압박골절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골다공증으로 약해진 척추 뼈는 기침을 하거나 허리를 살짝 삐끗하는 등의 가벼운 충격에도 쉽게 주저앉을 수 있다. 셋째, 자세다. 흔히 누워 있다 앉으려고 할 때, 앉아있다가 일어서려고 할 때, 누워서 옆으로 돌아 누울 때 극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이 자세에서 모두 심한 통증을 느낀다면 압박골절일 가능성이 크다. 허준영 원장은 “X선 촬영에서는 척추 뼈를 옆으로 봤을 때 척추의 앞 부분이 주저앉거나 찌그러진 형태가 관찰된다"며 "척추의 높이가 낮아지거나 변형되면서 실제 키가 작아지거나 등이 굽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척추 압박골절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척추를 고정해 통증을 가라앉히는 것이 우선이다. 안정을 취하고 신경학적 이상이 없다면 보조기를 활용해 부러진 뼈가 잘 붙을 수 있도록 한다. 최근에는 주사 치료로 압박골절로 인한 통증을 개선하기도 한다. 특히, 골량이 적고 뼈 자체가 약한 여성들은 골 형성을 촉진하는 주사로 골밀도를 개선하고, 골절 위험도 낮출 수 있다. 만약 다른 척추 뼈의 변형이 있거나 앞으로 구부러지는 등 변형이 심하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또 골다공증이 심해 추가적인 골절이 생길 수 있는 경우에도 환자에 맞는 시술이나 수술을 적용하는데 대개 골 시멘트를 골절 부위에 주입하는 방법으로 주저앉은 뼈를 안정화시킨다. 허 원장은 "골 시멘트를 주입했다고 해서 뼈가 단단해지는 것은 아니다"며 "한번 부러진 뼈는 또 부러지기가 쉽기 때문에 뼈가 약해지는 골다공증이 있다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