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터 없애는 '프렉셔널 레이저' 치료 효과 세계 첫 규명

인쇄

고려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박승하 교수팀

국내 의료진이 흉터 치료에서 프랙셔널 레이저의 효과를 세계 최초로 증명했다.
 

고려대 안암병원 성형외과 박승하(사진) 교수는 프랙셔널 레이저를 이용해 흉터를 치료할 시 상처의 염증기와 증식기를 줄이고, 성숙기를 앞당겨 결과적으로 흉터 개선 효과가 높아진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과학적으로 증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동물을 대상으로 발생한지 1주일이 지난 40개의 흉터를 나눠 한 쪽은 치료하지 않고, 다른 쪽은 프랙셔널 레이저로 치료한 뒤 결과를 비교했다. 치료 그룹은 프랙셔널 레이저를 2주 간격으로 6회 적용해 치료했다.

그 결과, 병리조직 상 프랙셔널 레이저 치료는 모세혈관을 축소하고 산소공급을 줄여 흉터의 특징적인 콜라겐 섬유가 더 축적되지 않게 예방했다. 두꺼운 콜라겐 섬유소도 얇고 정상적인 배열로 바꿔놓았다. 생화학적 분석에서는 상처치유에 도움이 되는 MMP-2와 Decorin이 프랙셔널레이저로 증가했으며, 면역효소 분석방법으로도 mRNA가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박 교수팀은 프랙셔널 레이저의 조기 적용 효과를 여러 임상사례를 통해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프랙셔널 레이저의 효과를 조직·생화학적 분석 방법을 통해 객관적으로 증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박 교수는 "프랙셔널레이저는 피부표면의 대부분을 보존하면서 좁고 깊게 레이저 빔을 투과시킨다"며 "다른 레이저와 달리 부작용이 거의 없이 흉터를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흉터 치료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으나 프랙셔널 레이저로 흉터를 치료하게 되면 외상 흉터나 수술 흉터 등 많은 환자들에게 널리 적용할 수 있다"며 "흉터를 레이저로 조기치료하면, 이후 흉터 성형수술의 필요성을 없애거나 획기적으로 줄일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의학레이저 분야 최고 국제 학술지인 'Lasers in Surgery and Medicine' 2021년 4월호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