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 한정판 굿즈 '피크닉 세트' 출시

인쇄

흘러내리는 치즈 모양 가방, 내열성 강한 접시로 구성

한국맥도날드가 13일 출시한 한정판 굿즈 '피크닉 세트' 홍보 이미지. 

한국맥도날드가 온 가족이 ‘빅맥’을 풍성하고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2차 한정판 굿즈 ‘피크닉 세트’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품절 대란을 일으킨 1차 한정판 굿즈에 이어 2차로 선보이는 맥도날드의 ‘피크닉 세트’는 유니크한 디자인의 피크닉 가방과 필요에 따라 사이즈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큰 접시 1개, 작은 접시 2개로 구성됐다. 가방은 흘러내리는 치즈를 형상화한 패턴이 특징이며, 가방 오른쪽과 안쪽에는 텀블러를 넣을 수 있는 주머니와 메쉬 포켓을 달아 실용성까지 갖췄다. 피크닉 가방 안에 담긴 접시는 내열성이 강한 재질로 만들었다.  

한정판 피크닉 세트는 13일부터 2주간 맥도날드 전국 매장에서 판매되며 빅맥, 빅맥 베이컨 세트 구매 시 1만5500원에 구입 가능하다. 단, 맥딜리버리, 휴게소 내 매장은 제외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남녀노소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맥도날드의 감성을 담은 한정판 피크닉 세트와 함께 소중한 사람과의 특별한 야외 나들이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맥윙'과 '웨지 후라이'의 홍보 이미지.

맥도날드는 매해 출시 때마다 '감튀'(감자튀김) 마니아의 사랑을 받는 사이드 메뉴 웨지 후라이를 이날 재출시한다. 맥도날드 웨지 후라이는 두툼한 감자에 감칠맛 나는 시즈닝을 입혀 겉은 바삭, 속은 촉촉하게 즐길 수 있는 인기 사이드 메뉴다. 버거 메뉴와 함께 즐기는 게 추천된다. 두툼한 두께로 비대면 배달 주문 시에도 식감과 따뜻한 열기가 그대로 보존되는 것이 특징이다. 웨지 후라이 구매 시에는 스위트 칠리, 스위트 앤 사워, 케이준 소스 등 디핑 소스 1개가 무료 제공된다.


웨지 후라이는 미디엄 사이즈 2200원, 라지 사이즈 2800원에 판매되며, 버거 세트 메뉴에 500원을 추가해 웨지 후라이로 변경할 수 있다. 웨지 후라이는 8월 중순까지 한정 판매되며, 전국 맥도날드 매장, 맥딜리버리, 배달의 민족, 요기요, 쿠팡 이츠 등을 통해 주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