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심 심하고 시야 흐릿한 2030, 젊다고 안심 마세요

인쇄

실명 질환 ‘포도막염’에 대한 궁금증

눈은 세 종류의 막으로 둘러싸여 있다. 바깥쪽의 각막, 공막과 안쪽의 망막 사이에는 혈관이 풍부한 중간 막이 존재하는데, 모양이 포도알과 유사하다고 해 포도막이라 부른다. 홍채, 섬모체, 맥락막으로 구성된 포도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포도막염이라고 한다. 실명을 부르는 눈 질환은 연령관련 황반변성, 녹내장 등 노인성 질환이 대부분이지만, 자가면역질환에 의한 포도막염은 예외다. 20~30대에서도 발병해 젊은 층 주요 실명 질환으로 꼽힌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포도막염은 미국 실명 환자의 약 10~15%를 차지할 정도로 주요 실명 질환 중 하나다. 주요 원인은 자가면역체계 이상으로, 체내 면역세포가 포도막을 적으로 간주해 공격하면서 지속적인 염증이 발생한다. 종양, 외상, 수술 등으로 외적 요인이나 세균, 곰팡이, 기생충 감염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포도막에 염증이 생기면 안쪽의 망막 및 바깥쪽의 공막 등 눈의 모든 부위에 손상이 발생한다. 초기에는 눈이 부시거나 흐려 보임, 가벼운 충혈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병 자체가 많이 알려지지 않은 데다 결막염과 증상이 비슷해 놓치는 경우가 많다. 병이 진행될수록 시력저하와 극심한 통증이 동반된다. 특히, 밝은 빛에 눈의 통증이 심해지거나 비문증(날파리가 날아다니는 듯한 증상), 변시증(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 등이 동반되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질환이 의심되면 자세한 병력 조사, 시력, 안압, 세극등현미경검사, 유리체 및 망막검사, 혈액검사, X-선 검사, 형광안저촬영, 전기생리학적 검사 등 여러 검사를 받아야 한다. 류마티스와 같은 자가면역질환과 관련이 깊어 증상 등에 따라 내과, 피부과, 정형외과 검사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

비감염성으로 원인을 밝히기 어렵거나 자가면역성 질환인 경우에는 근본적인 치료가 어렵다. 증상 호전을 위해 항염증성 안약 및 경구용 스테로이드, 결막하 또는 테논낭하 스테로이드 주사 등을 사용해야 한다.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포도막염 클리닉 이성철 전문의는 "치료를 받아도 완치되지 않고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가면역체계와 관련된 전신질환이 원인인 경우가 많으므로 종합적인 검진을 꼭 받아야 한다"며 "면역질환이 있으면서 결막염과 비슷한 증상을 겪고 있다면 젊다고 안심하지 말고 되도록 빨리 안과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볼 것"을 권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