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로 손 닦고 소독제 쓴지 1년, 피부병 얻었다면

인쇄

세정 효과 비슷해도 성분 따라 피부염 유발 가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손 위생에 대한 인식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비교적 사용이 간편한 알코올성 손 소독제는 감염 예방을 위해 실내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공원 등에도 비치돼 있다. 그러나 일부는 손을 자주 씻고 손 소독제를 수시로 사용하면서 피부 질환이 발생해 고생한다. 의정부을지대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의 도움말로 바이러스 감염과 피부 질환 예방법을 알아봤다.


질병관리청은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기본적으로 비누를 이용해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자주 손을 씻도록 권고한다. 물과 비누 사용이 어려운 경우 60% 이상의 알코올(에탄올)이 함유된 손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손 위생용품은 합성 세제, 항균 세정제, 향균 물티슈 등 다양하다. 이런 제품을 자주 사용하는 것이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데 효과적이지만, 피부 장벽을 손상시킬 수 있어 제품별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비누
염기성(pH 9~10)인 비누는 이물질과 바이러스(지질막)를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다. 그러나 피부 표면의 유익한 세포내 지질을 제거하고 피부 표면(각질층)의 피부 장벽을 손상시킬 수 있다. 이는 피부를 건조하게 하고 외부 자극에 대한 민감성을 증가시켜 피부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합성 세제 
향균 기능이 없는 일반적인 핸드워시가 여기에 속한다. 합성 세제에도 화학 계면활성제가 들어있는데, 일반적으로 비누보다 농도가 낮아 pH는 5.5~7로 피부와 비슷하다. 합성 계면활성제는 바이러스의 지질 세포막을 녹일 수 있는 동시에 피부 각질층의 정상 지질도 제거할 수 있다.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지질 친화성 보습성분(페트로라툼, 식물성 오일, 쉬어 버터 등)을 포함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이런 보습 성분을 첨가하면 피부 각질층에 중요한 성분은 최대한 유지하면서 세정 효과를 낼 수 있다.

향균 손 세정제 
비누나 합성 세제에 향균 물질이 포함된 제품이다. 향균 성분은 바이러스 세포막의 구조를 파괴하는데, 성분에 따라 피부에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알코올성 손세정제 
알코올성 손 세정제는 바이러스 세포막을 투과해 단백질을 녹이고, 세포 대사를 파괴하며 바이러스 입자의 용해를 일으킨다.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는 60% 이상의 알코올이 함유된 제품을 사용하도록 권고된다. 세정제에 의한 자극성 접촉피부염, 손 습진 발생을 최소화하려면 염기성 비누나 합성 세제보다 보습제가 함유된 알코올성 손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의정부을지대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는 “보습제가 함유된 알코올성 손 세정제는 보습제가 포함되지 않은 손 위생 제품들에 비해 자극 접촉 피부염의 발생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습제는 연고, 크림, 로션, 겔 형태가 있다. 보습력은 연고, 크림, 로션, 겔 순으로 높아 피부염이나 건조감이 심할 경우 연고형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한 교수는 “보습제는 향료 등 자극적인 성분이 없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 좋다”며 “보습 후에도 따갑거나 간지럽다면 반드시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 위생과 피부 건강 동시에 지키려면

· 손은 미온수를 이용해 비누 등으로 30초 이상 씻는다. 

· 손을 씻고 난 뒤 즉시 보습제를 바른다.
· 손 위생을 위해 반드시 항균 물질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 
·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계면활성제, 방부제, 향료, 색소 등이 없는 비누나 합성 세제를 사용한다. 
· 손 세정제를 고를 땐 보습 성분이 포함됐는지 확인한다. 
· 작은 크기의 보습제를 휴대하며 자주 바른다. 
· 건조감이 심하면 밤에 보습제를 바르고 면장갑이나 헐렁한 비닐 장갑을 착용하고 있는다.
· 감염 관리를 위해 일회용 장갑을 착용할 경우 착용 전 보습제를 바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