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mRNA 백신 위탁생산 사업 진출

인쇄
엔지켐생명과학은 mRNA 백신 위탁생산(CMO)사업에 진출한다고 4일 밝혔다. 

회사는 충청북도 오송에 위치한 부지에 오는 2022년까지 1억 도스 mRNA 백신의 생산·공급을 위해 12개월 이내 완전자동화, 완전디지털, 클라우드베이스 mRNA 백신공장을 12개월 내에 건설할 예정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mRNA 백신 생산시설을 구축한 기술과 경험을 축적한 글로벌 엔지니어링회사와의 협업을 통해 최첨단 생산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하여 글로벌 mRNA 백신 개발사, Lipid Nanoparticle Formulation 개발사, mRNA Capping Tech 기업, 컨셉디자인 기업 등과도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이를 위해 엔지켐생명과학은 주식회사 메쎄나(영문: MESSERNA Inc.)를 설립하고, 4월 22일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등록을 마쳤다. 그리고 3월 31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정관을 개정하여 백신의 연구, 개발, 제조 및 판매업을 비롯하여, 위탁생산업(CMO), 위탁개발업(CDO), 위탁개발생산업(CDMO), 임상시험수탁업(CRO) 등을 사업목적으로 추가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의 mRNA 백신사업에는 바이러스 감염병 및 백신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가 참여한다. 

글로벌 mRNA 개발사와 위탁생산(CMO) 계약도 추진한다. 변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라는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mRNA 백신 국내 생산을 통한 백신 주권 확보가 시급하다는 판단에서다. 엔지켐생명과학은 mRNA 백신 생산에 필수 원료인 지질(Lipid)의 연구 개발역량은 물론 자체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백신 주권 강화를 위해 6개월 내 mRNA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맺고, 12개월 내에 백신 생산 공장을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