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염 수술 후 나타나는 무릎 통증은 '뼈 변형' 때문

인쇄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김중일 교수 학계 첫 보고

O자 다리 교정술(근위경골절골술)을 받고 무릎 통증이 나타나는 이유를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근위경골절골술은 퇴행성 관절염으로 무릎이 'O자'로 휠 때 시행하는 수술이다. 무릎 안쪽 뼈를 잘라 벌려주는 개방형과 바깥쪽 뼈의 일부를 쐐기 모양으로 잘라 닫아주는 폐쇄형으로 구분한다. 이를 통해 다리가 곧게 펴지도록 각도를 조절하면 무릎 관절이 받는 힘이 분산돼 퇴행성 관절염 진행을 막을 수 있다.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정형외과 김중일 교수

하지만 수술을 받은 뒤 생각지도 못한 무릎 앞쪽 통증으로 고생하는 환자가 꽤 있다. 이에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정형외과 김중일 교수와 서울대병원 이명철 교수 연구팀은 2012년 5월부터 2015년 8월까지 개방형 근위경골절골술을 받은 환자 28명과 폐쇄형 근위경골절골술을 받은 환자 25명을 4년간 추적 관찰했고, 수술 후 발생한 무릎 회전 변형의 정도와 무릎 전방 통증의 연관성이 크다는 사실을 최근 공개했다.

연구에 따르면 개방형 절골술을 받은 환자가 폐쇄형 절골술을 받은 환자보다 무릎 전방 통증을 더 심하게 호소했다. 두 환자군 모두 수술 후 원위 경골의 내회전이 발생했는데, 개방형 절골술을 받은 환자군의 경우 이와 함께 경골결절의 위치가 외측으로 이동했다. 

경골은 정강이뼈다. 무릎으로부터 멀면 원위 경골, 가까우면 근위 경골이라고 한다. 경골결절은 무릎 아래 튀어나온 뼈를 말하는데, 이 위치가 이동하면 무릎 뚜껑뼈(슬개골)에 가해지는 힘과 압력이 커진다. 결과적으로 절골술 방식에 따라 각기 다른 뼈의 변형이 발생하고, 이런 변형이 수술 후 원치 않게 발생하는 무릎 전방 통증과 연관됐다는 해석이다.

김중일 교수는 “그동안 간과했던 뼈의 회전 변형이 무릎 전방 통증의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음을 밝힌 첫 연구”라며 “뼈가 변형되는 원인을 보다 명확하게 찾는다면 수술 후 원치 않은 무릎 통증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근위경골절골술 후 경골의 회전 변형(Rotational Changes in the Tibia After High Tibial Valgus Osteotomy)’ 이라는 제목으로 정형외과 학술지 중 영향력 지수가 가장 높은 ‘미국스포츠의학회지' 2020년 12월호에 게재됐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