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많이 줄수록 고령층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 높다

인쇄

김영식, 강서영 교수팀 “단백질 위주 영양 섭취와 꾸준한 근력운동 필요”

치매는 고령 사회에서 가장 두려운 질병으로 꼽힌다. 특히 뇌의 퇴행성 변화로 노폐물이 쌓여 발생하는 알츠하이머병은 전신 건강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실제로 60세 이상 고령 여성의 경우, 영양 불균형과 근감소증으로 인한 체중 감소가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을 높인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와 국제진료센터 강서영 교수팀은 알츠하이머병이 없는 6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 체중(kg)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와 알츠하이머병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체질량지수의 감소폭이 클수록 알츠하이머병이 발생할 위험이 높았다고 25일 밝혔다. 성인은 키의 변화가 크지 않은 만큼 체중이 많이 줄수록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커진다고 해석할 수 있다.

연구팀은 2002~2003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참여자 중 알츠하이머병이 없는 60~79세 성인 총 4만5076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연구를 진행했다. 체질량지수의 변화를 2년(2004~2005년) 및 4년(2006~2007년) 단위로 비교해 체질량지수 변화와 알츠하이머병의 연관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여성의 경우 2년 동안 체질량지수가 ▶5~10% 감소한 경우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이 1.14배 ▶10.1~15% 감소한 경우 1.44배 ▶15% 이상 감소한 경우 1.51배 높아졌다. 4년 동안 체질량지수의 변화는 같은 범위에서 각각 1.31배, 1.6배, 1.68배 높아졌다. 남성의 경우 2년간의 변화는 유의미한 영향이 없었고, 4년 동안 체질량지수가 10.1~15% 감소한 남성에게서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이 1.33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왼쪽)와 국제진료센터 강서영 교수

강서영 교수는 “체질량지수가 감소하면 영양소 결핍과 호르몬 변화가 발생하며, 이는 인지기능 감퇴로 이어져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높아진다"며 "필수지방산 결핍은 신경세포막의 생리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비타민 결핍은 조직 손상에 대한 보호 작용을 더디게 한다”고 설명했다.

김영식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체중과 알츠하이머병의 연관성이 여성에게서 뚜렷히 나타난 것은 단백질 등 영양섭취가 부족한 여성이 남성보다 1.4~1.7배 많고, 권장 운동량에 미달하는 여성도 남성보다 1.3배나 많다고 밝혀진 노인실태조사(2017년)와 무관하지 않다"며 "고령에서 영양섭취 부족으로 인한 체중 감소와 운동 부족으로 인한 근감소증을 예방하는 것이 뇌 건강 및 치매 예방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최근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