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우 어깨높이 다른 아이, 척추측만증 주의보

인쇄

10명 중 4명은 10대 청소년, 사춘기 전 여아서 발생 빈도 높아

아이가 컴퓨터 앞에 앉아 구부정한 자세로 긴 시간을 보내거나 비스듬히 누워 스마트폰을 하는 일이 많다면 주의해야 할 질환이 있다. 척추가 옆으로 휘어지는 ‘척추측만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척추측만증으로 진단받은 환자 9만 4000여 명 중 약 40%는 10~19세의 청소년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여러 연구에서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척추검진 결과, 척추측만증 진단 기준인 커브 각도 10도 이상인 경우가 100명 중 6~10명에 이를 정도로 그 비율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김재원 교수는 “특발성(원인불명) 척추측만증은 통증 등의 증상이 없고 2차 성징이 나타나는 초경이나 10살 전후부터 성장이 멈출 때까지 급격히 진행되는 경향이 있다”며 “조기진단과 재활치료, 보조기 등의 적절한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부모들이 자녀의 자세나 성장, 신체 변화에 관심을 갖고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척추측만증은 허리가 C나 S자형으로 휘어지는 척추 변형으로 골반이나 어깨의 높이가 서로 다르거나 몸통이 한쪽으로 치우쳐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척추측만증은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철심을 이용해 척추를 고정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척추측만증은 특발성 척추측만증이 85~90% 정도로 가장 많다. 특발성 척추측만증은 주로 사춘기 전에 발생하고 여자아이에서 빈도가 높다. 커브 각도 20도 이내의 경한 경우는 여성이 남성의 2배 정도지만 40~50도 이상으로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여성이 10배 더 많다. 가족 중 척추측만증이 있다면 발생률은 약 20%까지 올라간다. 일반 발생률 2%에 비해 10배 정도 높은 수준이다.

김재원 교수는 “특발성 척추측만증으로 내원한 청소년들은 좌우 어깨높이가 다르거나 어깨의 비대칭 등 자세 비대칭으로 병원을 찾은 경우가 많고, 증상은 없지만, 엑스레이에서 척추측만증으로 진단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척추가 20도 이하로 휘어진 경우 재활치료를 시행하고, 4개월~1년 간격으로 엑스레이로 추적 관찰한다. 이때 각도가 급격히 증가하거나 각도가 20도 이상으로 증가하면 보조기 착용이 필요하다. 보조기의 착용 여부, 종류, 착용 시간은 환자의 나이·위치, 심한 정도에 따라 다르다. 보조기는 더는 휘어지지 않도록 방지하는 역할을 하며, 보조기를 착용하는 경우에도 재활치료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여러 연구결과 커브 각도 10도 이상으로 진단된 특발성 척추측만증 청소년에서 집중 재활치료를 시행했을 때 각도가 줄어들거나 진행이 더뎌지는 경과를 보였고, 자세교정이나 운동기능 향상이 확인됐다.

40~50도 이상 휘어진 경우 심폐기능저하, 통증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정형외과적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고, 이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결정된다. 김재원 교수는 “척추측만증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재활치료나 보조기를 통해 더는 변형되는 것을 방지하는 치료를 할 수 있지만 아주 큰 각도로 휘어진 상태에서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는 만큼 사춘기가 진행되기 전 조기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