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임상병리사協 장인호 협회장 연임 결정

인쇄

장 협회장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등 추진할 것"

제27대 회장에 선임된 장인호(오른쪽) 당선자가 당선증을 받고 있다. [사진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대한임상병리사협회 제27대 회장에 장인호 후보가 당선됐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는 지난 20일 '제59회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제27대 협회장 및 부회장, 감사를 선출했다. 현재(26대) 협회장이기도 한 장인호 당선자는 ▲시도회, 분과학회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지원 확대 ▲세종시 사무국 분소 설립 ▲직선제 도입 검토 ▲세종특별자치시에 사무국 분소 설립 ▲육안병리사와 감염관리, 분자유전의 전문임상병리사 법제화 추진 ▲‘임상병리사’ 명칭 변경 ▲‘임상병리사법’ 추진 및 검사실 신임인증 심사원 회원 참여 ▲중소병의원 회원 다양한 지원 및 최저 임금 가이드라인 전국 확대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추진 및 한국임상병리교육평가원 설립 등을 세부 공약으로 내세우며 대의원의 지지를 호소해왔다.

장인호 당선자는 2021년 3월 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제27대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장인호 당선인은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당선증을 받은 뒤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협회장으로서의 책임감이 더 많이 생겼다”며 “회원 여러분들이 바라는 중앙회 협회장, 떳떳한 협회장, 든든한 협회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3년간 봉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장인호 후보와 함께 당선된 부회장 5명과 감사 3명은 다음과 같다.

■부회장 ▲김건한(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김대중(동남보건대) ▲김상원(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 ▲김형락(성가롤로병원) ▲유필상(순천향대 천안병원)  

■감사 ▲신동호(인천백병원) ▲심현설(삼성서울병원) ▲김성신(원광대병원)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