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국내서 생산 공급”

인쇄

변이 없는 코로나19 예방효과 가장 우수

국내에 코로나19 백신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 바이오기업인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생산및 허가·판매 권리를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은 글로벌 수급 변동성이 큰 완제품 수입에 의존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계약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맥스가 개발한 합성항원 방식의 코로나19 백신 NVX-CoV2373의 기술을 이전받는다. 또 질병청과 맺은 공급계약에 따라 기술이전을 통해 생산된 물량중 2000만명 분, 총 400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국내 공급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개발을 위한 R&D를 진행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8월 노바백스와 CDMO(위탁개발생산) 계약을 체결한 후 ‘NVX-CoV2373’의 원액 제조 및 공정 기술 이전을 완료했다. 글로벌 공급을 위한 상업생산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이번 계약을 통한 국내 공급물량도 즉시 생산에 돌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단순히 제품을 구매하는 방식이 아닌 기술 자체를 확보해 국가적 차원에서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한 주도권을 가져왔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우리 국민들이 빠르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노력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제고를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은 높은 예방 효과와 우수한 유통 편의성으로 선진국 뿐 아니라 저개발국에서도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는 제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인플루엔자(독감), B형 간염, 자궁경부암 백신 등 기존 백신에서 활용되며 장기간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해 온 합성항원 방식으로 개발된 것이 특징이다. 합성항원 백신은 영하 20~70도의 초저온에서 관리되는 mRNA 백신과 달리 2∼8도의 냉장 조건에서 보관이 가능해 기존 백신 물류망을 활용해 유통할 수 있다. 또 접종 단계에서 해동 등의 과정도 불필요해 접종 현장에서 안정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장기보관도 가능하다. 1~3년까지 보관이 가능해 올해 생산한 물량을 내년 이후에도 접종할 수 있다. 

최근엔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의 우수한 예방 효과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차단 효과가 임상 결과를 통해 확인되고 있다.

노바백스는 영국에서 18~84세 성인 1만 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NVX-CoV2373 임상3상 시험에서 평균 89.3%의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고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또 변이가 발생하지 않은 오리지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선 가장 효과가 높다고 평가받는 mRNA 백신보다도 높은 95.6%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 영국 변이 바이러스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현재 개발 중인 백신 중 처음으로 각각 85.6%, 60%의 예방 효과를 확인했다.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 CEO는 “NVX-CoV2373의 글로벌 공급을 위해 체결했던 파트너십을 이번 계약으로 확장하게 돼 기쁘다”며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 인류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을 시급히 공급해야 한다는 점을 공유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기술을 활용한 백신 개발과 글로벌 백신의 위탁 생산에 이어 이번 기술 이전 계약까지 체결하며 코로나19 백신을 위해 가동할 수 있는 모든 채널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