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손소독제 잘 쓰면 로타바이러스 막을 수 있을까?

인쇄

한국MSD, ‘백신잘알 테스트’ 웹페이지 오픈

한국MSD는 간단한 테스트로 영유아 백신 정보를 제공하는 백신잘알 테스트 웹페이지를 오픈한다고 9일 밝혔다. 백신잘알 테스트는 국내 유일 5가 로타바이러스 백신인 로타텍 홈페이지 내 영유아 백신 상식을 통해 제공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백신에 대한 관심이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영유아 백신은 유형이 다양하고 접종 횟수도 제각각이다. 한국MSD는 영유아 백신 접종을 준비하는 부모에게 올바른 백신 정보를 효율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백신잘알 테스트 웹페이지를 마련했다. 백신잘알 테스트는 백신을 잘 안다의 줄임말로, 영유아 백신 및 로타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문항들로 구성되어 있다.

코로나19시대에 손소독제 사용등으로 위생관리가 철저해도 영유아 장염 백신은 잊지 말아야 한다. 영유아 설사·구토를 유발하는 로타바이러스는 대부분의 살균제와 손소독제에 내성을 갖고 있다. 실제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로타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위장관염은 돌이 지난 만 1~6세 아동에서도 보고된다. 개인 위생관리만으로는 로타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로타바이러스 예방 백신을 접종을 고려한다면 잊지말아야 할 점이 또 있다. 바로 예방 범위다. 한 연구에 따르면 국내에서 유행한 로타바이러스 유형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17가지에 달했다. 로타바이러스는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유형이 다양하고, 지속적으로 변하는 등 매년 어떤 로타바이러스 유형이 유행할지 예측이 어렵다.

국내 유일한 5가 로타바이러스 백신인 로타텍은 7년간 지속적으로 로타바이러스 위장관염 예방효과를 보인 백신이다. 특히 5가지 항원을 포함한 로타텍은 국내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유행했던 17가지 로타바이러스 유형 중 약 99%의 로타바이러스 유형에 예방범위를 갖고 있다. 로타바이러스 백신 접종은 생후 6주~32주 이내에 정해진 예방접종 일정에 따라 접종을 완료해야한다. 

백신잘알 테스트는 부모들이 육아 중 휴식 시간이나 병원 대기시간에 간단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페이지를 구성했으며, 로타텍 홈페이지(http://rotateq.co.kr/rotavirus_04.html)나 소아과 원내에 게시된 포스터의 QR코드 촬영을 통해 간단하게 참여할 수 있다. 테스트를 완료하면 정답 수에 따라 ‘백신잘알러’, ‘예비백신잘알러’, ‘백신잘못알러’ 세 가지의 백신 상식 타입을 확인할 수 있으며, 각 문제에 대한 상세한 해설을 제공하여 육아에 필요한 영유아 백신 정보의 접근성을 높였다. 또한 테스트 결과는 이미지 다운로드 및 카카오톡 공유 기능을 통해 주변에 손쉽게 공유가 가능하다.

한국MSD 백신사업부 박선영 전무는 “로타텍은 국내 판매 1위인 로타바이러스 백신으로서 부모들에게 올바른 백신 접종 상식과 정확한 로타바이러스 예방 정보를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백신잘알 테스트’를 통해 육아에 필요한 올바른 영유아 백신 정보를 보다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