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는 고령층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가능할 듯

인쇄

중앙약심서 18세 이상 모든 연령층 접종 가능의견 제시

국내에서는 사실상 만 65세 이상 고령층도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백신 투여 간격과 횟수는 유효성이 확인된 4~12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 결과를 공개했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를 허가하기 전 검증 자문단, 중앙약심, 최종점검위원회의 등 3중 자문 절차를 거쳐 심사하고 있다. 

중앙약심 자문 결과,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은 임상시험 결과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식약처 품목허가를 승인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 접종 대상은 만 18세 이상 모든 연령층이며, 접종 간격은 4~12주간 2회 투여다. 임신·수유부의 접종은 금지된다. 

특히 논란이 됐던 고령층은 사용상 주의사항에  ‘만 65세 이상의 백신 접종 여부는 효과에 대한 자료가 충분하지 않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기로 했다. 제한적이지만 고령층도 사실상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으로 접종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다만 중앙약심 자문단은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을 권고한다는 의견을 추가로 제시했다. 

참고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은 고령층 대상 임상 결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독일·프랑스·이탈리아 등은 고령층 접종을 제한했다. 또 스위스는 명확한 결과가 없다는 이유로 백신 승인 자체를 보류했다. 현재 식약처가 아스트르자네카 백신의 유효성 분석에 사용한 임상시험 결과 8895건 중 65세 이상 고령층은 660명으로 7.4%에 불과하다. 

백신 안전성과 관련해서는 임상시험에서 발생한 이상사례 등 안전성 프로파일은 허용할 만한 수준이며, 횡단성 척수염을 포함한 신경계 관련 이상사례 발생에 대해서는 허가 후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보고된 이상사례는 허가사항 등에 명확하게 반영할 것을 권고했다. 

식약처는 향후 최종점검위원회를 열어 아스트르자네카 백신의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최종 점검위원회의에서는 검증자문단과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을 통해 얻은 전문가 의견과 효능·효과, 권고사항 등을 종합해 살핀다.

한편, 최근 국제학술지 란셋에 공개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은 투여 간격이 길수록 면역효과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첫 접종 후 둰 째 접종까지 투여 간격별 예방 효과는 6주 미만은 54.9%지만, 6~8주 사이는 59.9%, 9~11주 사이는 63.7%, 12주 이상은 82.4%로 투여 간격이 길수록 예방효과가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분석이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