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잦은 기침으로 더욱 괴로운 ‘천식’

인쇄

성인은 소아보다 폐 기능 감소 빨라…흡입제 통한 꾸준한 치료 중요

코로나로 호흡기 질환이 더욱 조심스러운 요즘, 한번 시작되면 쉽게 멈추지 않는 기침으로 더욱 괴로운 사람들이 있다. 바로 천식 환자다. 천식은 발작적인 기침, 호흡곤란, 천명, 가슴 답답함 등을 주로 호소하는 만성 기도 질환이다. 예전에는 소아에서 주로 나타나는 질병이라는 인식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천식 환자의 절반 이상이 사춘기 이후에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인 천식은 소아 천식보다 치료는 더디고 폐 기능 감소는 빨라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안진 교수와 함께 성인 천식의 원인 및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사춘기 이후 시작되는 ‘성인 천식’ 증가

천식은 흔히 어렸을 때 걸린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최근엔 사춘기 이후 천식이 새롭게 발병하는 비율이 늘고 있다. 성인 천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통계 자료에 따르면, 천식 때문에 병원을 찾는 환자 중 19세 이상 성인의 비율이 2015년 61%에서 2019년 66%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안진 교수는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비만, 스트레스의 증가가 성인 천식의 발병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성인 천식은 흡연, 직업 환경, 동반 질환 등 여러 위험인자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특히 소아에 비해 기침 등 천식 증상이 길게 지속되고 폐 기능 감소는 빠르다. 또 치료에 대한 반응이 소아 천식에 비해 낮다. 따라서 아직 남아있는 폐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기관지에 직접 뿌리는 흡입제, 효과 좋고 부작용 적어
성인 천식은 천식 상태 조절을 치료 목표로 한다. 이 때 중요하게 쓰이는 방법이 천식 흡입제 치료다. 피부에 염증이나 상처가 생기면 연고를 바르는 것처럼 염증으로 덧난 기관지에 약을 직접 뿌려주는 식이다. 숨을 들이마실 때 기관지 점막을 통해 약물이 흡수돼 염증이 가라앉으면서 천식 증상이 빠르게 완화된다. 천식 치료에 주로 쓰이는 흡입제는 경구제보다 치료효과가 빠르고 전신 부작용이 적다. 안진 교수는 “성인 천식은 최소한의 약물로 천식 조절 상태를 잘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치료한다”고 말했다. 

급성 악화가 빈번한 중증 난치성 천식은 생물학적 제제로 치료한다. 가장 먼저 시도된 항 IgE 항체(omalizumab)은 혈액 내 순환하는 알레르기성 면역 항체인 IgE와 결합하여 작용을 억제하는 약물로 폐기능이 감소되어 있고 급성 천식 악화가 자주 일어나는 아토피성 천식 환자에서 사용되는 약물이다. 이후로 중증 호산구성 천식에 사용되는 항 인터루킨-5 항체(mepolizumab, reslizumab)와 아토피 피부염이 동반되었거나 급성악화가 반복되는 호산구성 천식 치료제인 항 인터루킨-4 항체(dupilumab)가 있다.  

찬 공기 노출 최소화해야
천식 환자는 무엇보다 금연이 중요하다. 이와 더불어 간접흡연을 최대한 피하고,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물질을 피해야 한다. 규칙적인 운동을 권장하며 특히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 다만 찬 공기를 흡입하는 조깅이나 축구, 자전거 타기 등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천식 환자는 따뜻한 물에서 수영하는 것이 가장 좋다.

감기 등 감염에 노출되면 증상이 악화되므로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며 따뜻한 물을 자주 마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 주는 것이 좋고 독감 및 폐렴구균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찬바람 불 때는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하여 찬공기를 직접 흡입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고 과체중 환자라면 체중 감량이 필요하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