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팩토, 1000억 원 투자유치 완료…임상 진행 속도낸다

인쇄

데스모이드종양 등 희귀난치성질환 3종으로 적응증 확대

바이오마커 기반 혁신신약 개발 기업 메드팩토는 백토서팁의 희귀난치성 질환 허가용 임상 진행을 위한 100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가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15일 밝혔다.


메드팩토는 300억 원 규모의 전환우선주 및 7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확보된 자금으로 백토서팁의 희귀난치성 질환 허가용 임상진행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재 메드팩토는 데스모이드종양 치료 목적의 백토서팁-이마티닙 병용요법에 대해 희귀의약품 지정(Orphan Drug Designation, ODD)을 준비중에 있다. 희귀의약품은 적은 환자 대상의 임상2상 결과만으로도 조기 승인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희귀난치병인 상피육종 치료제로 허가받은 '타즈베릭(Tazverik)'은 환자 60여 명의 임상2상 결과로 FDA의 시판 승인을 받았다. 미국 임상 모니터링 서비스 바이오메드트랙커(BiomedTracker)에 따르면 타즈베릭의 2024년 매출액은 4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메드팩토는 상반기 중으로 데스모이드종양에 대한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는 한편, 패스트트랙 지정뿐 아니라 한국과 미국 등 다국가 임상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하반기에는 골육종을 포함한 2종의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한 미국 현지법인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메드팩토는 현지법인을 통해 미국 내 희귀의약품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다국가 허가용 임상 개시를 위한 글로벌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메드팩토 관계자는 “자금조달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희귀난치성질환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백토서팁의 기술이전 전략과 함께 희귀의약품 사업에도 속도를 내어 상반기 중 가시적인 성과를 발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