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넥스,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가와 온라인 신년 브리핑 개최

인쇄

15일 ‘뉴노멀 시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환경과 정책변화’ 주제

통합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기업 사이넥스가 의료기기 사업을 진행 중인 기업, 관련 기관과 투자사 등을 대상으로 2021년 신년 브리핑을 오는 15일 오전 11시부터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2021 뉴노멀, 디지털 헬스의 길을 파헤치다’를 주제로 뉴노멀의 핵심 키워드인 디지털 헬스를 향한 각 이해관계자의 시각부터 커뮤니케이션 환경, 정책변화까지 2021년 가장 중요한 키워드에 대해 면밀히 파악할 수 있는 정보가 공유될 예정이다.
 

김영(사진) 사이넥스 대표는 “이번 사이넥스의 신년 브리핑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뉴노멀의 핵심 키워드로 새롭게 떠오르는 디지털 헬스케어를 다각도로 파헤쳐, 참석자들이 관련된 사항들을 한눈에 파악하고 사업 기회를 발굴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사이넥스는 업계 최신 트렌드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고객사에게 최적의 사업 전략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형 교수, 송승제 대표 등 8개 세션 진행 
세부 프로그램은 디지털 헬스를 중심으로 총 8개의 세션으로 구성, 디지털 헬스의 국내외 동향과 사례에 대해 8명의 업계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김영 사이넥스 대표를 비롯한 강진형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교수, 서인석 로체스터재활병원 원장, 송승재 한국디지털 헬스산업협회 대표, 권기정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 부사장, 사이넥스 정혜경 본부장 등이 발표를 맡았다.

주제발표에서는 ▲디지털 헬스로 미래 의료를 전망하다 ▲암 환자에게 필요한 디지털 헬스 ▲디지털 헬스의 의료계 및 산업계의 기대와 우려 ▲디지털 헬스 커뮤니케이션 트렌드와 경청 ▲디지털 헬스 사업을 위한 규제분야의 대비책으로 보험 등재, 임상시험, 인허가에 대한 정보가 소개된다.

특히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 송승재 대표는 현재의 인구구조 및 의료자원 현황을 토대로 ‘디지털 헬스’ 체계 마련의 필요성을 뒷받침하고, 정책 및 거버넌스와 관련된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 관심을 끌고 있다. 

또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인 권기정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 부사장은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물론 AI를 활용한 개인맞춤형 건강정보 수집과 분석의 이슈에서는 이해관계자 간의 신뢰가 최우선시 돼야 한다”며 디지털 헬스 산업의 가속화 더불어 급증한 정량적 데이터에 대한 해석과 통찰의 노하우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동시에 접속해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한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