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나파벨탄이 중증 코로나19 진행 억제

인쇄

증상 악화 사망 막아줘…식약처 조건부 허가 신청 예정

종근당이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나파벨탄이 고위험 환자에게 높은 치료효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회사 측은 이달 중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허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종근당은 14일 나파벨탄 러시아 임상 2상 결과 나파벨탄의 임상적 유의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나파벨탄 러시아 임상 2상은 코로나19 확진자 100여 명에게 10일간 위약과 나파벨탄을 투약해 조기경보점수(NEWS, National Early Warning Score) 7점 이상인 고위험군 36명을 분석했다. 조기경보점수는 코로나로 인한 폐렴 환자의 치명도를 예측하는 지표로, 7점 이상의 고위험군 환자는 사망확률이 18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종근당은 지난해 8월 러시아 보건부로부터 임상 2상을 승인 받아 9월 25일부터 임상을 진행했다. 특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식약처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환자 등록부터 임상 종료까지 약 2개월 반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빠르게 임상 진행이 가능했다. 

임상 결과 고위험군 환자에서 나파벨탄을 투약한 동안 61.1%의 증상 개선율을 나타내 표준치료의 11.1%에 비해 확실하게 우월한 효과(p-value 0.002)를 보였다. 전체 임상기간인 28일간 표준치료군의 증상개선율이 61.1%인데 비해 나파벨탄 투약군은 94.4%(p-value 0.016)로 거의 완벽에 가까운 증상개선율을 나타냈다. 회복에 도달하는 기간도 표준치료 군 14일이지만 나파벨탄 투약군은 10일로 4일 가량 빨랐다.

종근당은 특히 전체 100명의 임상 표준치료군에서 질병 진전으로 인한 사망사례가 4건이 발생한데 반해 나파벨탄 투약군에서는 사망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나파벨탄이 고위험군 환자에서 증상의 악화로 인한 사망 환자 발생을 막아주는 근거라는 분석이다.

종근당은 러시아 임상 2상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내에 식약처에 임상 3상 승인 신청과 함께 중증의 고위험군 환자를 위한 코로나19 치료제로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임상 3상에서는 국내외 대규모 환자군을 통해 나파벨탄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할 계획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중증 코로나19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나파벨탄은 중요한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러시아 외에도 호주·인도·멕시코·세네갈 등에서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임상을 통해 나파벨탄의 탁월한 치료 효능을 입증하고 해외에서의 긴급사용승인 신청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파벨탄의 주성분인 나파모스타트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약물재창출 연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돼 지난해 6월 종근당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이 나파모스타트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맺었다. 현재 멕시코와 세네갈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호주의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글로벌 임상시험 프로젝트인 ASCOT 임상에 참여하여 대규모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