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눈에 넣기 전에 안약인지 다시 한번 확인하세요

인쇄
제품 포장이 비슷한 안약과 손발톱용 무좀약 오용사례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안약을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는 안전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최근 2년간 한국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손발톱용 무좀약을 안약으로 착각해 눈에 넣었다가 안구 손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신고·접수된 사례는 총 41건이다.

안약과 손발톱용 무좀약을 구분하려면 제품명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안약에는 점안액이라는 용어가 포함돼 있다. 외용액 또는 네일라카라고 쓰여 있다면 안약이 아니다. 냄새로도 구분이 가능하다. 손발톱용 무좀약은 화장품과 비슷한 향을 가지고 있다. 뚜껑을 열었을 때 매니큐어와 비슷한 향이 난다면 안약이 아니므로 눈에 사용해서는 안된다. 특히 액상형 무좀약의 경우 손발톱에 바르기 쉽도록 뚜껑에 솔이 달려 있다. 

이런 방법으로도 어떤 약인지 구분하기 어렵다면 근처 약국에 문의하거나 의약품안전나라(nedrug.mfds.go.kr)에서 제품명을 검색해 효능·효과, 용법·용량, 사용상의 주의사항 등 허가사항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안약이 아닌 제품을 눈에 넣었다면 즉시 많은 양의 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씻어낸 후 반드시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다. 이때 의료진이 참고할 수 있도록 사용한 제품을 가지고 가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의약품을 보관할 때는 원래의 포장 용기 그대로 다른 의약품이나 화학제품(예: 접착제, 매니큐어 등)과 혼동되지 않도록 구분해 따로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의약품에 대한 올바른 사용법을 안내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