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실험서 커피가 콜레스테롤의 소장 흡수 30% 억제"

인쇄

창원대 노상규 교수팀, 쥐 림프관 우회 수술 후 커피 등 주입

1∼2잔의 커피 섭취만으로도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의 소장 흡수를 30%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필터를 이용해 추출한 여과 커피에도 클로로젠산·카페인 등 항산화 성분이 여전히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립 창원대 식품영양학과 노상규 교수팀이 여과 커피가 실험동물(수컷 흰쥐)의 소장에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의 흡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해 림프관 우회 수술을 한 뒤 연결된 주입관을 통해 각각 콜레스테롤이 포함된 지질 유화액과 여과 커피를 시간당 3mL씩 총 8시간 동안 연속 주입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흰쥐에서 여과 커피의 콜레스테롤과 중성지질의 소장 흡수 억제 작용)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8시간 동안 소장으로 흡수된 콜레스테롤의 양은 커피 주입 흰쥐에서 25%로, 지질 유화액 주입 흰쥐(대조 그룹, 38.2%)보다 눈에 띄게 적었다. 여과 커피의 공급으로 흰쥐의 소장에서 콜레스테롤의 흡수가 31%나 억제된 셈이다. 총 지방산과 지방산 중 올레산의 소장 흡수량도 커피 주입 그룹에서 뚜렷하게 감소했다.

노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클로로젠산·카페인 등 폴리페놀이 풍부한 여과 커피 1~2잔의 섭취만으로도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의 소장 흡수를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커피가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의 농도를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비만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클로로젠산을 섭취하면 소장 세포 내 콜레스테롤을 림프 순환계로 배출시키는 효소(ACAT)를 억제, 콜레스테롤의 소장 흡수를 방해할 수 있다. 클로로젠산이 간에서 콜레스테롤 생합성을 조절하는 단백질(SREBP-1C)을 억제해 콜레스테롤을 덜 만들어낸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커피의 대표적인 폴리페놀인 클로로젠산은 커피콩은 물론 사과·배·감자·당근·가지·와인·올리브유에도 다량 존재한다.

커피의 카페인은 적당량 섭취하면 운동 중 지방 대사를 촉진해 유리지방산의 사용을 증가시켜 체내에 보관한 글리코겐을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 카페인이 몸 안에서 카테콜아민의 방출을 자극해 체지방 분해를 도와 비만 예방 효과를 나타낸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이번 연구에서 여과 커피의 클로로젠산·카페인 함량은 1잔(250mL) 기준 각각 335㎎, 290㎎으로 조사됐다. 이는 커피를 필터로 걸러내도 유용 성분인 폴리페놀 함량은 거의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커피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섭취되는 기호식품 중 하나다. 최근 우리나라의 조사 결과 성인의 하루 평균 커피 섭취량은 약 2잔이었다. 커피엔 클로로젠산·카페인·구연산 등 폴리페놀 성분이 풍부해 다양한 생리활성을 나타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