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로이드·혈관 확장제 쓰면 난청 치료 효과 3배 커

인쇄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한재준 교수팀 연구결과

돌발성 난청은 갑작스럽게 청력이 떨어지는 질환으로 발생 시 청력 저하 뿐 아니라 이명, 어지럼증 등 추가 증상을 유발한다. 특별한 이유 없이 발생하는 '청력 도둑'이다. 스테로이드 약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그 효과가 제한적으로 절반 가량은 청력을 회복하지 못한다.

이런 가운데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한재준 교수팀(순천향대천안병원 이치규 교수)가 돌발성 난청의 새로운 치료법을 발표해 눈길을 끈다. 스테로이드에 혈관 확장제인 '니모디핀'을 결합한 병합치료다.
 
한 교수팀은 4년간 돌발성 난청으로 내원한 성인 78명을 대상으로 스테로이드 단독 투여군과 스테로이드와 니모디핀 약물 병합 투여군의 치료 효과를 분석했다. 니모디핀은 혈관 확장작용을 하는 약물로 허혈성 신경장애의 예방 및 치료 등에 사용된다.
 
그 결과 기존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스테로이드 치료법에 비해 니모디핀 병합요법을 사용할 경우 청력이 완전히 회복되는 완전회복 비율이 16.8%에서 41.7%로 3배 이상 향상됐다. 완전회복의 치료 기간 또한 평균 8.8주에서 4.4주로 단축됐다. 
 

순천향 의료원 한재준·(왼쪽)이치규 교수

한 교수팀은 연구를 통해 니모디핀 병합요법의 우수한 치료 결과는 치료 전 청력이 90dB 이하인 환자에서 특히 두드러진다는 사실도 아울러 확인했다. 한재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의 스테로이드 치료법의 한계를 보완하는 니모디핀 병합요법을 개발하여 그 효과를 확인했다.”며 “이 치료법은 특히 중등도 난청 환자에서 정상청력 범위로 회복되는 비율을 높이고 치료 기간을 단축시킨다.” 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니모디핀과 스테로이드 병합요법의 돌발성난청 치료 효과(Nimodipine and Steroid Combination Therapy for Idiopathic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는 이비인후과 분야 SCI급 국제학술지 'Otology & Neurotology'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