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흡입한 스타들…이유도 각양각색

인쇄

체형 교정하고 여유증 없애고

연예인도 성형수술 경험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추세다. 지방흡입도 예외는 아니다. 지방흡입을 받은 사실을 공개한 유명 해외 연예인들의 수술 이유를 알아봤다.


카디 비, 날씬한 허리 위해 ‘복부 지방흡입’
래퍼 카디 비는 평소 굴곡진 몸매로 주목받는 아티스트다. 카디비는 몸매 라인을 더 강조하기 위해 다양한 체형교정 수술을 받았다. 지난해 5월에는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린 ‘빌 스트리트 뮤직 페스티벌’에서 지방흡입 사실을 직접 밝혔다. 특히 허리 라인을 잘록하게 만들기 위해 복부 지방흡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흡입은 체형교정 목적으로 행해진다. 지방을 제거하는 과정을 통해 몸매 라인을 새로 바꾸는 게 골자다.

카디 비 역시 비만 해소보다는 자신이 원하는 ‘개미허리’를 얻기 위해 수술대에 누웠다. 부산365mc병원 박윤찬 대표병원장은 “지방흡입은 현존하는 체형교정술 중 지방세포를 영구적으로 제거하는 유일한 비만치료”라며 “부분비만이 두드러지거나, 다이어트 후에도 큰 변화가 없는 허벅지·복부·팔뚝 등으로 고민하는 경우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칸예 웨스트 “사람들의 조롱이 싫어 수술했다”
래퍼 칸예 웨스트도 한 방송(TMZ Live)에서 2016년 지방흡입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람들이 나를 보고 뚱뚱하다고 조롱하는 것을 원치 않아 수술받았다”고 언급했다. 칸예 웨스트가 어떤 부위를 수술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박 대표원장은 “지방흡입으로 지방이 과도하게 축저된 부위의 크기를 줄일 수 있지만 비만한 사람이 44사이즈로 변신시켜주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날씬해지기 위해 맹목적으로 지방흡입을 받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는 의미다.

지방흡입을 하면서 운동·식이조절을 병행하면 눈에 띄는 사이즈 감소로 빠른 몸매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단 지방흡입이 살을 찌지 않도록 해 주는 것은 아니다. 수술 후 이전 생활로 돌아가면 다시 체중이 늘 수 있다. 
 
샘 스미스, 지방흡입 결심하게 만든 ‘여유증’
건강 문제로 지방흡입을 받은 연예인도 있다. 팝스타 샘스미스는 여성형 유방증으로 고민하다 지방흡입 수술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학창 시절 여성호르몬 수치가 높아져 가슴이 부풀고 있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다. 이로 인해 부모님과 충분히 고민한 뒤 지방흡입수술로 이를 치료했다.

여유증은 남성의 외모문제를 일으키는 대표적 요소다. 최근에는 국내서도 이를 겪는 남성이 증가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여유증 환자는 3배나 증가했다. 대부분 사춘기 호르몬 변화에 의해 나타나 외모에 관심이 많은 10~20대 남성에서 가장 흔하다. 박 대표병원장은 “정상 체중이거나 다이어트를 해도 유독 가슴이 도드라진다면 자가관리보다 의학적 처치가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지방흡입으로 이를 교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 비만했던 체형이라면 지방흡입 이후에도 체중관리에 신경 써야 여유증이 재발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