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역 예방용 MMR 백신 접종이 코로나 잡을 묘책”

인쇄

화순전남대병원 국훈 교수 “코로나19 집단면역 전 우선 활용 검토해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와 대한소아혈액종양학회 이사장을 겸임하고 있는 화순전남대병원 국훈(소아청소년과·) 교수가 홍역·볼거리·풍진 예방에 사용하는 ‘MMR 백신’을 통해 코로나19를 억제할 수 있다고 7일 주장했다.

‘MMR 백신’은 홍역·볼거리·풍진 등을 예방하기 위해 생후 9~15개월, 4세~6세에 두 차례 접종된다. 40년 이상 안전하게 쓰이고 있으며 접종 방식이 간단하고 부작용도 경미하다.  
 
국훈 교수는 "전국민의 60% 이상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했을 때 나타나는 집단면역효과를 기대하기엔 올 하반기까지 시일이 걸린다"며 "효과가 기대되는 안전한 ‘MMR 백신’ 접종을 우선 시도해보는 묘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국훈 교수

그가 이런 주장을 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홍역 등의 바이러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염기서열이 비슷해 MMR 백신이 항바이러스 역할을 할 수 있어서다. 실제 영국의 캠브리지대학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당단백 돌기의 염기서열이 홍역·볼거리·풍진 바이러스와 비슷하며 그 중 풍진과 가장 가까워 두 바이러스간 교차 항체반응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세계 최고의 종합병원으로 꼽히는 미국의 메이오 클리닉(Mayo Clinic)도 “MMR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에게서 코로나19 감염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지난해 3월 미국의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 추이의 경우, 5000여명의 승조원 중 27%가 확진됐지만 그 중 입원이 필요한 중증환자는 1.7%였고 사망자는 단 1명이었다. 이는 같은 나이대의 미국인 환자의 입원율 21%와 사망률에 비해 월등히 낮았는데, 조사 결과 승조원 모두 입대를 앞두고 MMR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백신 접종을 하면 비특이 자연면역을 증진시켜 항바이러스 역할을 수행한다는 연구도 있다. 최근에는 MMR 백신을 받아 볼거리 IgG 항체가가 높은 경우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도 무증상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 반면, 항체가가 낮은 사람은 입원과 집중치료가 필요하였다는 보고도 나왔다. 

국훈 교수는 "코로나19 국내 백신접종은 이르면 내달부터 가능하고, 집단면역은 올해말쯤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백신의 안전성, 항체생성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 등 해결해야 할 난제가 수두룩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중증환자 증가로 의료시스템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에 백신·치료제를 통한 기대효과엔 오랜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효과가 기대되는 안전한 MMR 백신 접종을 고위험군뿐만 아니라 접종 순위가 낮은 건강한 성인에서도 우선 시도해보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