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손실 우려해 유산소 운동 안 하면 오히려 손해

인쇄

근감소 시대, 효과적인 다이어트 전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건강 관리에 적신호가 켜졌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외부 활동과 실내 운동시설 이용에 제한이 생기면서 살이 급격히 찌거나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근육량 감소다. 근육량이 줄면 기초대사량이 떨어져 이전보다 적게 먹어도 여분의 에너지가 고스란히 지방으로 축적돼 살이 금방 찌거나 요요현상이 오기 쉽다. 코로나19로 인한 근감소 시대에 맞는 운동법, 식이요법에 대해 365mc 영등포점 소재용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근육 빠지면 살찌기 쉬운 체질로 변해
근육은 기본적으로 에너지를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인체 신진대사의 에너지원인 포도당은 인슐린에 의해 글리코겐으로 합성돼 근육에 저장된다. 만약 영양분을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근육의 수요량을 초과한 에너지가 중성지방으로 변하면서 복부 등에 쌓여 살이 찐다.

즉 근육량이 줄어들면 그만큼 에너지 수용량이 줄고 살이 찌기 쉬운 체질로 변한다. 특히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해왔던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운동을 중단했을 때 근육이 더 빨리 빠진다. 근육을 유지하는 데 더 많은 운동량과 에너지가 요구되기 때문이다.

결국 근감소 시대에 다이어터의 핵심 과제는 근육량 유지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헬스장에 못 간다고 상심할 필요는 없다. 집에서 할 수 있는 팔굽혀펴기나 스쿼트 같은 근력운동만으로도 근육을 보존할 수 있다. 특히 하체 근력운동에 집중하는 게 좋다. 인체에서 근육이 가장 많은 부위가 허벅지를 비롯한 하체다. 큰 근육을 강화할수록 근육량이 더 빠르게 늘어난다. 

한 동작에 10초 이상 소요, 1세트당 8~12회
하체 운동의 대표 격이 스쿼트다. 소 대표원장은 “한 동작에 10초 이상 소요되도록 천천히 움직여야 운동 효과는 높이고 관절이 받는 부담은 줄일 수 있다”며 “보통 1세트당 8~12회, 3회 정도 반복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어느 정도 운동에 익숙해졌거나 평소 중량을 치며 근력운동에 나섰던 사람은 집에서도 덤벨, 바벨, 생수병 등을 들고 운동하는 것도 방법이다.

단, 평소 운동량이 부족했던 사람은 무리하면 관절·근육을 다치거나 중도에 포기할 가능성이 있어 간단한 동작으로 대체하는 게 좋다. TV 등을 보면서 기구를 드는 대신 앉았다 일어서기를 하거나 무릎을 세우고 누운 자세에서 엉덩이를 위로 최대한 들어올린 뒤 버티는 운동 등이 도움이 된다.

근손실을 우려해 유산소 운동을 소홀히 하는 것은 잘못된 방법이다. 오히려 걷기나 달리기 같은 중력을 거스르는 유산소 운동은 근육을 적당히 자극해 근손실을 예방해준다. 소 대표원장은 “적정 강도의 근력 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는 것은 체중 감량과 근육량 유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군고구마, 어묵 등 고열량 간식 삼가야 
평소보다 운동량이 줄었다고 해서 음식 섭취량을 극단적으로 줄이는 것도 금물이다. 음식 섭취를 과도하게 제한하면 운동을 해도 근육이 빠지고 기초대사량이 줄어 요요현상을 겪기 쉽다. 하루 세끼를 잘 챙겨 먹되 단백질 섭취에 신경 써야 한다. 하루에 단백질을 체증(㎏)당 1~1.5g 정도 섭취하면 근손실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또 겨울철엔 군고구마, 어묵 같은 고열량 간식 섭취를 삼가는 것도 중요하다.  

노력만으로 체중 관리가 힘들다면 비만 시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소 대표원장은 “겨울철엔 지방흡입 후 겉옷으로 멍과 부기를 가릴 수 있고 빠른 회복을 위해 착용하는 압박복을 입기가 수월하다”며 “다만 시술 후에도 요요현상을 막고 피부탄력을 유지하려면 가벼운 운동과 식이요법은 필수”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