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의료재단,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1억원 상당 손소독제 1만개 기부

인쇄

연말연시 사회공헌활동 활발히 전개

자생의료재단이 지난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1억원 상당의 손소독제 1만개를 기부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손소독제 기부는 지역아동센터 아동·청소년들의 건강한 일상 생활을 위해 추진됐다. 

자생의료재단이 기부한 손소독제 1만개는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를 통해 지역아동센터 400개소에 전달된다. 기부 대상 아동센터는 사전 모집을 통해 선정됐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개별 택배 배송 등 비대면으로 전달됐다.

자생의료재단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은 “자생한방병원·자생의료재단 임직원의 마음이 담긴 손소독제가 전국 아동·청소년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자생의료재단은 개인 위생용품 구비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이 코로나19 예방에 힘쓸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과 자생의료재단은 나눔 문화 형성을 위해 의료사업 수익을 의료봉사, 교육·장학 사업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 자생의료재단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한한의사협회 5000만원 기부금 전달, 출근길 마스크 배부, 지역아동센터 방역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