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초고화질 MRI 부품, 길병원 뇌질환센터 상륙

인쇄

미국 국립보건원 이어 세계 두 번째 도입 기대

11.74T MRI 시스템 제작을 위한 마그넷이 가천브레인밸리에 도착한 8일, 이태훈 가천대 길병원 의료원장 등 관계자가 마그넷이 건물 지하에 안착하기 전, 뇌질환센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길병원]  

뇌 질환 진단의 첫걸음은 뇌 영상을 통한 진단이다.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자기공명영상장치(MRI)의 해상도가 높아야 하는 이유다. 세계 최고 수준의 화질을 자랑하는 MRI의 핵심 부품이 국내 상륙했다.

극초고해상도 11.74T MRI 시스템 개발의 핵심 부품인 마그넷(Magnet)이 8일 송도 가천브레인밸리 내 가천대 길병원 뇌질환센터에 도착해 세계 최고 수준의 MRI 시스템으로 탄생하기 위한 조립 단계에 착수했다.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은 지난 10월 18일 이탈리아 제노아(Genoa)에서 선적된 11.74T 마그넷이 부산항을 거쳐 이송, 가천브레인밸리 내에 마련된 별도 공간에 무사히 안착했다고 밝혔다. 11.74T MRI 시스템의 핵심 부품인 극초고자장 마그넷은 가천대 길병원과 마그넷 주문제작사인 이탈리아 ASG슈퍼콘덕터스(ASG Superconductors)가 이탈리아 현지에서 2018년 말 제작 발표했다.

마그넷은 이날 가천브레인밸리 내 뇌질환센터 지하 2층에 마련된 11.74T MRI 연구실로 옮겨졌다. 이태훈 가천대 길병원 의료원장, 김양우 병원장, 김우경 진료대외부원장 겸 연구부원장, 정명희 가천대 뇌과학연구원장, 알베르토 오타치(Alberto Ottazzi), 데니스 리처드 앳킨스(Dennis Richard Atkins) ASG사 엔지니어 등이 참석해 마그넷 이동 및 안착 과정을 지켜봤다.

향후 마그넷은 헬륨을 이용해 초전도화 하는 과정 및 경사자장 코일, RF 코일, 전자장비, 전원장치 등과 조립하는 과정 등을 거쳐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장비로 거듭나게 된다. 내년 중반기 이후 11.74T MRI 시스템으로 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1.74T MRI로 뇌 영상 이미지를 획득하는 데 성공할 경우 이 영상은 가천대 길병원이 연구용으로 획득한 7.0T보다 100배, 현재 상용화된 3T MRI보다 1만 배 정도 선명한 해상도가 예상된다. 초고해상도 영상 이미지는 파킨슨, 알츠하이머 치매, 뇌졸중 등 난치성 뇌 질환을 조기 진단, 치료 및 신약개발 등을 연구하는 데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2014년 뇌 질환 진단기술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 기관으로 선정돼 연구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11.74T MRI 시스템 개발은 기존 7.0T MRI보다 더 선명한 뇌 영상 이미지를 얻기 위한 것으로, 미국 국립보건원(NIH)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시도되고 있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마그넷을 주문 제작해 한국으로 운반해 준 ASG사에 감사하다"며 "11.74T MRI 시스템 개발은 한국의 뇌 과학 수준을 세계적으로 발전시키고 전 세계 뇌 질환 환자 치료를 위한 중요한 성과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