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과 팔이 시리고 저리다면? 수부·팔꿈치 질환 의심을

인쇄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백종훈 교수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백종훈 교수.

‘수근관 증후군(손목터널증후군)’은 손 저림 증상의 가장 흔한 원인이다. 엄지부터 약지 반쪽까지 저린 증상 및 감각 저하가 대표적인 증상이다. 주로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피아노 연주자, 컴퓨터 관련 직종에서 많이 발생한다. 특히 집안일을 오래 하는 중년 여성에게 가장 흔하게 발생한다.

수근관 증후군이 오래되면 엄지를 이용해 물건을 짚는 힘이 약해지기 때문에 물건을 자주 놓치게 된다. 정중 신경은 손의 감각과 엄지를 이용해 물건을 짚는 근육을 담당하는 신경으로 손목을 지나 손가락으로 주행한다. 정중 신경은 손목을 통과할 때 손목뼈와 인대로 이뤄진 손목의 터널을 지난다. 이 터널이 좁아지거나 압력이 증가하면 신경이 눌리면서 저린 증상이나 마비 증상을 유발한다.

증상이 얼마 되지 않았고 심하지 않은 경우 손목을 쉬게 하거나 손목 터널 안의 염증을 줄여주는 주사 및 약물 요법 등의 보존적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오래 가고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이 계속된다면 수근관을 덮고 있는 인대를 절개함으로써 수근관 내 압력을 낮추는 수술을 한다. 수술은 내시경을 이용하거나 최소 절개법으로 흉터를 작게 할 수 있다.
 

아침에 증상 두드러지고 심하면 손가락 안 펴지기도

두 번째로 대표적인 수부 질환은 ‘방아쇠 수지(협착성 건초염)’다. 손가락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인 사람이나 중년 여성에게 호발한다. 방아쇠를 당길 때처럼 손가락을 구부렸다 펼 때 딸깍거리거나 손가락이 안 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손가락을 구부리는 힘줄과 힘줄이 지나가는 터널(활차)의 불균형 때문에 발생한다.

손가락을 구부리는 힘줄이 두꺼워지거나 터널이 좁아지면서 힘줄이 터널에 걸리거나 그 사이에서 염증 반응을 일으켜 손바닥 중수지 관절 부위에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주로 아침에 증상이 더하며 심한 경우 손가락이 구부러진 상태에서 안 펴지기도 한다.

우선 힘줄과 터널 사이에 염증 조절을 위해 주사 및 약물 치료, 휴식 등의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보존적인 치료에도 반응이 없을 땐 수술적 치료를 고려한다. 손바닥에 1.5~2㎝의 절개를 통해 간단하게 수술할 수 있으며 국소마취로도 수술이 가능하다. 
 

주사나 약에도 효과 없으면 터널 열어주는 수술 진행

세 번째 수부 질환은 ‘드꿰르벵씨병(손목건초염)’이다. 손목 요측 부위의 통증이 주 증상이다. 엄지손가락을 외전 및 신전 시킬 때 통증이 유발된다. 주로 손목과 엄지손가락을 많이 사용하는 여성에게 발생한다. 엄지손가락을 외전 및 신전 시키는 힘줄이 손목을 지날 때 터널을 통과하는데 힘줄이 두꺼워지거나 터널이 좁아지면 그 사이에서 염증 반응을 일어나 발생한다.

엄지손가락을 구부린 상태에서 주먹을 쥐고 손목을 척측으로 구부리면 증상이 악화하고 이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선 엄지손가락을 구부리지 못하게 고정 치료를 하거나 염증 반응을 줄이기 위해 주사 및 약물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한다. 보존적 치료에 반응이 없거나 터널에 격막이 존재하는 경우 터널을 열어주는 수술을 한다. 1.5~2㎝의 작은 절개를 통해 비교적 간단하게 수술할 수 있다. 
 

운동 선수보단 일반인에게 더 흔해, 만성적 경과 보여

팔꿈치 통증에는 ‘외상과염(테니스 엘보우)’과 ‘내상과염(골프 엘보우)’이 있다. 외상과염은 팔꿈치 외측에 발생하는 통증으로 문고리를 돌리거나 손목 및 손가락을 신전 시킬 경우 통증이 악화한다. 주로 팔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에게서 발생하며 백핸드를 많이 하는 테니스 선수에서 발생한다고 해 테니스 엘보우라는 병명이 붙었지만 실제로 운동선수보단 일반인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내상과염은 팔꿈치 내측의 통증으로 외상과염과 마찬가지로 팔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에게서 흔하게 나타난다. 골프 선수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해 골퍼 엘보우라고 알려졌지만, 실제 골프 선수보단 힘든 일을 하는 일반인에게서 더 많이 발생한다. 팔꿈치 외측은 손목 및 손가락을 신전 시키는 근육이 시작하는 부위로 이 시작 부위에 퇴행성 변화에 따른 염증 반응으로 통증이 나타난다. 반면에 팔꿈치 내측은 손목 및 손가락을 굽히는 근육이 시작하는 부위로 이 부위에 퇴행성 변화에 따른 염증 반응으로 통증이 유발된다. 

대부분 쉬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다시 일이나 운동하면 재발하는 만성의 경과를 보인다. 대부분 휴식 및 고정, 주사, 체외충격파, 약물 치료 등의 보존적인 치료로 증상이 완화한다. 하지만 보존적인 치료에도 일상생활이 안 될 정도의 통증을 호소한다면 퇴행한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