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이 3개월 이상 배 아프면 ‘기능성 소화불량’ 의심을

인쇄

개별 맞춤 치료 중요…약물치료 고려하고 증상 악화 음식 피해야

30대 남성 김모씨는 몇 달 전부터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안 되는 느낌을 받았다. 속이 안 좋아 식사도 평소처럼 하지 못했다. 얼마 전엔 속이 유난히 쓰리고 명치까지 아팠다. 결국 소화기내과를 찾아 검사한 결과, ‘기능성 소화불량증’ 진단을 받았다.

기능성 소화불량증이란 내시경 검사나 영상 촬영 검사, 혈액 검사 등에서 특별한 이상이 없는데도 상복부(명치 부위) 통증, 상복부 쓰림, 조기 만복감(일찍 배가 불러 평소 식사량을 채우기 어려움), 불쾌한 식후 포만감 등 다양한 증상이 만성적으로 나타난다. 이런 증상이 6개월 이전에 발생해 적어도 3개월 이상 지속하면 진단한다.

기능성 소화불량증의 원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할 것으로 추정한다. 위의 배출 능력 저하나 위 일부가 이완이 잘 안 되는 경우, 위장 감각이 과도하게 민감한 경우, 뇌와 위장 간 신경계의 조절 이상, 위 장관의 감염이나 염증, 불안이나 우울증 등의 정신적·심리적 요인이나 스트레스 등이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화기내과 최수인 교수는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이 다양하고 원인이 복합적이므로 증상과 원인을 잘 살피고 환자 개개인에게 맞는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증상을 교정할 수 있는 약물치료(위산 분비 억제제, 위장관 운동 촉진제, 위저부 이완제)를 하거나 불안감이나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요인을 동반할 땐 저용량의 항우울제가 도움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기능성 소화불량과 음식의 연관성은 뚜렷하지 않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증상을 유발하는 음식을 피하도록 권한다. 일반적으로 커피나 매운 음식, 고지방식을 피하고 과음과 흡연을 삼갈 것을 권장한다. 최수인 교수는 “환자 개인마다 먹고 난 뒤 속이 편한 음식과 불편한 음식이 다르다”며 “일부러 남들이 좋다는 음식을 억지로 먹지 말고 음식 다이어리를 작성하는 습관을 들여 스스로 맞는 음식을 찾고 맞지 않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