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 파열되면 90%이상 사망할 정도로 위험

인쇄

대동맥 근부 늘어나면 예방적 조치 필요

대동맥은 우리 몸에서 가장 굵은 혈관으로, 심장으로부터 온몸의 장기로 혈액을 보내주는 고속도로와 같다. 대동맥은 직경이 확장되어도 아무런 증상이 없어 수년간 발견되지 않을 수 있다. 한 번 늘어난 대동맥은 약물치료로 되돌릴 수 없으며, 대동맥 파열, 대동맥 박리 등 생명을 위협하는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늘어난 대동맥은 약물치료로 회복 안돼
대동맥은 직경이 3cm 내외로 심장에서 시작해 머리(상행 대동맥)-가슴(하행 흉부 대동맥)-배(복부 대동맥)를 지나 양다리의 동맥으로 나뉜다. 고령, 고혈압 등으로 인해 퇴행성 변화가 오거나, 유전 질환으로 인해 대동맥벽이 선천적으로 약해진 경우 일정 부위의 대동맥이 늘어날 수 있는데 이를 ‘대동맥류’ 또는 ‘대동맥 확장증’이라고 한다. 늘어난 대동맥은 약물치료로 되돌릴 수 없다. 따라서 영상 검사를 토대로 확장된 부위의 최대 직경을 측정하여 심한 경우 스텐트 삽입술이나 수술적 치료를 결정한다.

정상 대동맥 근부와 늘어난 대동맥 근부 비교

심장에서 대동맥이 시작되는 2~3cm 길이의 부위를 ‘대동맥 근부’라고 부른다. 심장에 산소와 혈액을 공급해 주는 관상동맥이 시작되는 부위다. 그런데  대동맥 근부가 늘어나거나 터지면 급사 위험성이 매우 높다. 또 대동맥 근부가 늘어나면서 인접해 있는 대동맥 판막 주위 조직도 함께 늘어나 판막 역류증으로 인한 심장 기능 부전을 유발할 수도 있다. 선제적 관리가 중요한 이유다. 강동경희대병원 흉부외과 조상호 교수는 “대동맥류가 파열되면 80%는 급사하고 살아남은 20% 환자의 절반 이상도 병원 도착 전 사망한다. 대동맥 근부를 포함한 상행 대동맥은 증상이 없어도 직경이 5.5cm 이상으로 늘어나면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한 수술을 고려한다”고 설명했다.

마르팡 증후군, 이엽성 대동맥 판막증 있으면 특히 조심
대동맥 근부 확장증은 마르팡 증후군(결합조직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질환), 또는 이엽성 대동맥 판막증을 가진 환자에서 잘 동반된다. 조직의 일부가 선천적으로 약해진 상태로 높은 혈압으로 인한 혈관의 팽창에 저항 할 수 있는 능력이 떨어진 상태다. 조상호 교수는 “마르팡 증후군 환자에서 가장 심각한 문제는 대동맥 확장증이다. 조기에 발견될수록 치료가 쉽고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어 세밀한 추적 관리를 통해서 박리나 파열이 되기 전에 수술하는 것이 최상이다”라고 강조했다. 외과의나 수술 센터에 따라 기준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대동맥 합병증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대동맥 판막 역류증이 악화하는 경우, 지난 1년간 확장 속도가 빠른 경우는 5cm 미만이어도 (>4.5cm) 예방적 수술을 고려한다. 

최근엔 대동맥 판막의 기능을 보존하면서 늘어난 대동맥 기능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수술한다. 판막 보존형 근부치환술이다. 기존에는 대동맥 판막의 섬유화 등 변성이 심하지 않아도 수술 부위 출혈과 수술 사망률 등 위험성이 커 판막과 대동맥을 모두 인위적으로 바꾸는 벤탈 수술로 진행했다. 조상호 교수는 “판막 보존형 근부치환술은 벤탈 수술과 비교하여 수술 사망률 및 장기 성적에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강조했다. 판막을 제거하는 벤탈 수술과 달리 판막을 보존할 수 있어 벤탈 수술 후 꼭 먹어야 하는 항응고제의 부작용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

다만 대동맥 근부 수술은 발병 원인과 대동맥의 확장 상태를 면밀히 분석해 적절한 수술 시기를 결정해야 한다. 또, 수술 전 CT, 경식도 심장 초음파 등의 검사를 토대로 대동맥 근부의 구조적 관계를 철저히 평가해서 환자 개개인에 가장 적절한 수술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