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모를 복통과 설사…음식 속 단백질이 원인일 수도

인쇄

음식 알레르기에 대해 알아야 할 점

특정 음식을 먹고 탈이 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나이가 들어 소화 기능이 떨어진다고 여기지만, 사실 뒤늦게 발생한 음식 알레르기일 수 있다. 생각보다 흔한데도 환자 스스로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일종의 면역 과민 반응으로 구토, 설사에서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uyl@joongang.co.kr

사람의 면역계는 원래 여러 질병이나 감염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반면 역으로 이런 면역계의 이상 반응이 신체 내 증상을 일으키기도 하는데 이를 알레르기라고 한다. 음식 알레르기는 우리 몸이 특정 음식을 유해한 것으로 판단해 체내 면역계가 그 음식에 과민반응을 나타내는 것을 의미한다. 

음식은 위장관을 거쳐 소화, 흡수된다. 특히, 핵심적인 장기는 장(腸)으로, 장은 소화 뿐 아니라 신체 면역 기능까지 좌우한다. 즉, 장 기능이 저하되면 소화가 잘 되지 않을뿐더러 평소에는 반응하지 않던 음식에 대해 신체 내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도 있다. 

음식 알레르기는 단백질 섭취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약 90%는 달걀, 우유, 밀, 콩, 땅콩, 밤, 생선, 조개에 의해 나타나며 그 외 간장, 바나나, 멜론, 두유, 딸기류, 고추 등도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 증상은 빨갛고 가려우며 부풀어 오르는 두드러기, 입술과 입 주변의 부종, 오심, 구토, 설사, 복통 등이다. 이 때 콧물, 눈물, 눈의 가려움을 동반하기도 하며 더 심한 경우에는 호흡 곤란, 가슴의 압박감, 숨 막힘, 빈맥, 현기증, 의식 소실 등이 발생한다. 특히 과민반응으로 인해 몸의 각 기관에서 동시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증상이 급격히 진행되고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도 발생할 수 있다.

음식 알레르기는 식품을 먹고 난 후 즉각적으로 그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음식 섭취 후 며칠이 지나 증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지연형 과민반응’이라고 부르는데, 이 경우 음식 섭취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나버려서 원인 음식을 찾아내기가 어려워진다. 때문에 환자들이 증상의 원인을 위장질환이나 기관의 기능 장애로 생각하고 음식 알레르기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채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 모습. 사진 GC녹십자의료재단

조금이라도 음식 알레르기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라면 가까운 내과나 가정의학과를 방문해 관련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예컨데 GC녹십자의료재단의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는 섭취량이 많은 수 십 가지 음식에서 지연형 과민반응을 유발하는 IgG4(면역글로불린G4) 항체를 측정할 수 있다. 혈액을 5ml씩 채취해 사흘 정도 후면 검사 결과를 알 수 있다. 

음식 알레르기 검사로 원인 물질을 찾아냈다면 이를 포함한 음식은 섭취를 줄이고 대체할 수 있는 식단을 구성해 영양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없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추적 검사를 통해 질환의 상태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이아람 GC녹십자의료재단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지연형 과민반응의 경우 음식 섭취 후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상당 시간이 지나 체내에 음식들이 축적되기 때문에 원인 음식을 찾아내기가 힘들고 만성적이며 자각하기 어려워 ‘숨은 알레르기’로도 불린다”며 “평상시 간헐적으로 원인을 알 수 없는 알레르기 유사 증상이 있다면 가까운 병원을 찾아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를 받아 보고 정확한 알레르기 원인을 파악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