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 심하다고 진해제 임의로 복용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

인쇄

다양한 원인 발견 어려워, 진단 따라 적절한 약물치료 진행해야

기침은 폐와 기관지 내에 생긴 가래나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신체의 중요한 방어기전이다. 횟수·강도가 심할 경우 환자들이 병원을 방문하게 되는 가장 흔한 이유 중 하나다. 또 다양한 원인 질환에 의해 유발돼 숨어있는 질병을 찾아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의학적으로 기침은 지속기간에 따라 ▶3주 미만은 ‘급성기침’ ▶3주~8주 이내는 ‘아급성 기침’ ▶8주 이상 지속되면 ‘만성기침’으로 분류한다. 기침의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서는 증상부터 자세히 살펴봐야 한다는 것이 전문의의 조언이다. 일산차병원 호흡기내과 정훈 교수는 “기침이 언제부터 지속되었는가에 대해 환자의 기억이 달라질 수도 있고 증상 초기에 다양한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도 있는 만큼 병원을 방문해 동반되는 증상, 기간, 기침 유발 원인 등을 꼭 함께 살펴봐야 한다”고 말한다.

2주 미만의 급성기침은 흔히 감기라 부르는 상기도 감염이나 급성기관지염이 가장 흔한 원인이다. 대개 기침과 함께 콧물, 재채기, 인후통, 열, 몸살 등이 동반된다. 바이러스 감염이 주 원인이지만 2차적인 세균 감염이 동반되기도 한다. 감기에 따른 기침은 증상에 따라 진해제, 거담제 등을 복용하면 2주 이내에 증상이 호전된다.

만약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감기가 아닌 다른 질환을 의심, 이를 감별하기 위한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대표적인 것이 폐렴이다. 폐렴은 미생물 감염으로 인한 염증이 원인으로, 폐와 전신에 걸쳐 증상이 나타난다. 기침과 함께 수반되는 가래, 호흡곤란, 호흡 시 통증, 구역, 구토, 설사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두통이나 근육통 등 신체 전반에 걸친 통증도 나타날 수 있다.

기침이 3주 이상 지속하면 만성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자세한 신체 진찰을 받아야 한다. 이전에 흉부X선 촬영을 하지 않았다면 이 시기에 검사를 받아 폐에 기질적인 원인이 있는지 여부를 파악해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반면 폐에 병변이 없다면 별도의 검사를 통해 질환을 찾고 치료를 진행하게 된다.

만성기침의 대표적인 원인은 상기도 기침 증후군이다.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부비동염, 인후염 등의 상기도 염증 질환이 원인으로, 목이 간질거리는 기침과 함께 후비루·인후부의 이물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기침형 천식도 만성기침의 원인일 수 있다. 이는 기관지 천식 중 호흡곤란이나 천명음(쌕쌕거림)과 같은 증상이 없으면서 기침만 있는 천식이다. 주로 밤이나 새벽에 증상이 심해진다. 냄새와 찬 공기, 운동 등으로 인해 증상이 악화하면 호흡곤란, 천명 등의 천식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감염 후 기침은 감기를 앓고 난 후 기침 증상이 지속하는 상태를 의미한다. 감기를 앓은 후에 기도에 염증이 남아있거나, 기도가 예민해지면서 작은 외부자극에도 기침이 악화하는 상태가 된다. 감염 후 기침의 증상은 기침 외 가래, 후비루 등의 증상이 동반되지만, 특별한 치료 없이 낫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필요할 경우 가래나 후비루 치료를 위한 거담제 등을 처방할 수 있으나, 투약 후에도 1주 이상 증상이 계속되면 부비동염을 의심해야 한다.

정훈 교수는 “기침의 양상이나 동반 증상, 유발되는 환경에 따라 질환을 측정할 수 있으므로, 만약 3주 이상 기침이 계속된다면 흉부X선이나 부비동 촬영, 폐기능 검사 등 원인을 감별하기 위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만성기침이 지속한다고 자의적으로 강력한 진해제를 복용하면 원인 발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만큼, 증상이 지속하면 병원을 방문한 이후 원인에 맞는 적절한 약물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생활 속 기침 예방하려면

-집안 공기는 따뜻하고 건조하지 않게 유지하고, 주기적으로 환기하기

-찬 카페인 음료, 탄산음료 대신 따뜻한 물 마시기

-낮보다 밤에 기침이 심하다면 잘 때 베개로 상체를 높이기

-침구류를 자주 햇빛에 말리고 교체해 주기

-침실에 인형이나 카펫을 제거하여 집먼지진드기 발생 억제

-찬 공기로 인해 기침이 심할 경우 마스크 착용하여 직접적인 노출 방지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