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감염병관리시설 운영관리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인쇄

코로나19 관련 국가방역과 대응체계 구축 등 공로 인정받아

중앙대학교병원은 '2020년 감염병관리시설 운영관리' 부문 대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은 정부의 감염병 관련 정책과 관련하여 매년 감염병관리기관의 시설, 인력 및 운영 적정성 평가를 통해 운영관리 성과가 뛰어난 의료기관을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중앙대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확진 환자의 치료에 협력하고, 국가방역과 대응체계 구축에 이바지하며 공중보건 위기상황 발생 시 자원 동원 등에 헌신적이고 적극적으로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중앙대병원은 서울지역 내 사립대학병원 중 유일하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을 운영해오며 감염병 환자 발생 시 질병관리청으로부터 환자를 배정받아 격리· 수용하고 치료해오고 있다. 메르스가 유행했던 2015년에는 국민안심병원을 운영하면서 감염 발생을 차단하는데 기여했고, 2016년 11월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지정돼 국가대응지침을 숙지하고 효율적인 현장 지침을 수립·운영했다. 이를 위해 중앙대병원은 신종감염병 환자의 진료와 간호, 검사에 투입하는 인력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최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잇다. 

최근엔 코로나19 장기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의료진과 일반인의 출입 동선을 분리하고, 완벽한 음압 유지시설을 갖춘 ‘발열·호흡기 안심 외래진료소’를 새롭게 구축해 안전한 진료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이 외에도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로 지정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수행하며 국내 신약개발에도 동참하고 있다. 

중앙대병원 정진원 감염관리실장은 “중앙대병원은 코로나19 환자 가운데 고위험 환자를 대상으로 최적의 진료와 간호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감염병 발생 시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의료기관의 안전과 지역사회로의 감염병 차단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