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을수록 양치질 소홀, 하루 2회 이하

인쇄

20·40대는 치아 착색, 50·60대는 시린이 고민

한국인 스스로 양치질·스케일링 등 구강 건강관리를 잘 실천하지 못하고 실제로도 구강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랄비는 전국에 거주하는 20대부터 60대까지 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구강건강 및 관리상태를 분석한 ‘대한민국 구강건강 보고서’를 20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한국인의 구강건강관리 점수가 56점으로 낙제점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여성은 58점, 남성은 54점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다소 높은 구강건강도를 나타냈다. 연령별로는 60대 여성이 60점으로 가장 높았고 40대 남성이 53점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구강 건강 상태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55.6%가 본인의 구강상태가 양호하지 못하다고 평가했다. 특히 응답자의 84.9%는 시린이 증상, 69.2%는 양치 시 치아·잇몸이 아픈 치주질환 증상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일상 생활에서 대다수가 구강 위생 불량으로 치통을 경험하고 있다는 의미다. 자신의 구강건강 상태 중 가장 불만스러운 점은 20·40대는 치아 착색을, 50·60대는 시린이라고 답했다.

평소 양치습관을 포함한 구강관리에 대한 질문에서는 60.9%가 평소 구강관리를 잘 하지 않고 있다고 답해 구강관리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강건강관리의 기본인 양치질을 소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응답자의 48.8%만 하루 3회 양치질한다고 답했다. 하루 2회 이하로 양치질한다는 비율이 45%로 높았다. 특히 젊을수록 양치질에 소홀했다. 20대는 하루 양치질 횟수가 3회라고 답한 비율이 39%에 불과했지만, 50대는 55.2%로 높았다. 이 외에도 응답자의 60%만 1~3개월마다 칫솔을 교체한다고 답했다. 칫솔을 교체하지 않고 오래쓰면 칫솔 모가 벌어져 양치질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 

정기적인 치과 구강검진과 관련해서는 성인 남녀 10명 중 7.2명은 치과에 가는 것을 두렵다고 답했다. 특히 남성들(66.1%)보다 여성들(78.2%)이 치과내원에 대한 두려움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치과 내원횟수도 1년에 한번 또는 그 이하로, 구강관리를 위한 정기적인 치과내원을 제대로 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치주질환은 지난해 한국인이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원인 1위다. 입 속 세균이 번식해 만들어지는 치태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치아·잇몸 경계부위에 돌처럼 단단하게 굳으면서 치주질환으로 진행한다. 이를 막으려면 하루 3회 올바른 양치질과 6개월에 한 번씩 치과를 방문해 스케일링을 받아야 한다. 구강 상태에 따라 전동칫솔이나 치실을 이용하는 것도 구강 건강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한편 대한치과의사협회가 추천하는 오랄비 전동칫솔 지니어스 9000은 1분에 4만 5000회 상하진동과 9900회 좌우로 회전하는 최첨단 입체 세정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다. 치과진료기구 설계에서 착안한 오랄비만의 원형 헤드 칫솔모가 각각의 치아를 감싸 일반 칫솔 대비 치태를 99.7%까지 더 제거할 수 있다. 3중 압력 감지센서 및 6배 더 가는 미세모를 적용해 잇몸을 세심하게 보호하면서 부드러운 양치질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