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구 맥락막 얇아진 당뇨병 환자 콩팥기능도 살펴야

인쇄

혈관 석회화로 눈 혈류량 줄어 맥락막 두께 얇아져

망막을 싸고 있는 맥락막의 두께가 얇아진 당뇨병환자는 신장병을 의심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학교병원 안과 김지택 교수 연구팀은 당뇨망막병증이 있는 당뇨병환자 눈의 맥락막 두께와 콩팥 기능과의 연관성을 분석해 국제안과학회지 IOVS(Investigative Ophthalmology & Visual Science을 발표했다. 안구의 주요 혈관층인 맥락막은 신체에서 단위 면적당 혈류량이 가장 많은 곳이다.

중앙대병원 안과 김지택 교수

연구팀은 망막 검사와 전신검사를 받은 당뇨병환자 136명을 대상으로 안구 망막 시세포에 영양 공급을 하는 중요한 혈관층인 맥락막의 두께와 혈액검사 및 소변검사 수치들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맥락막 두께가 얇은 사람일수록 당뇨병으로 인한 콩팥병증이 동반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콩팥병증이 동반하면, 콩팥 기능이 떨어지고 혈중 인산의 농도가 높아지면 혈관 석회화 등이 진행되면서 눈으로 공급되는 모세혈관의 혈류량이 감소되어 맥락막 두께가 얇아진다는 의미다. 기본적으로 맥락막 혈류량은 나이·근시·혈압 등의 영향을 받지만 당뇨망막병증 환자가 레이저 치료나 안구주사 등의 치료를 받으면 맥락막이 얇아진다. 이런 이유로 콩팥 기능과 맥락막 두께의 연관성을 밝히기 어려웠다. 

중앙대병원 안과 김지택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는 레이저 치료나 안구주사 치료를 받은 환자들을 제외해 혼란변수를 제거하고, 전신인자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맥락막과 콩팥기능과의 연관성을 제대로 규명할 수 있었다”며 “망막병증 치료를 받지 않은 당뇨환자의 맥락막의 두께가 얇아져 있다면 콩팥 기능에 이상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