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운동할 때 '우두둑' 소리, 디스크 알리는 '경고음'

인쇄

홈트족 괴롭히는 운동 부작용

은행원 김정희(42, 서울 관악구)씨는 평소 목과 어깨의 고질적인 통증을 호소한다. 직업병이라 여겨 틈틈이 ‘우두둑’ 소리가 날 정도로 목을 돌리며 스트레칭을 하고, 퇴근 후에는 집에서 유튜브를 보며 전신 운동을 실천한다. 그러다 최근 목의 뻐근한 증세가 심해져 동네병원을 찾았다가 “큰 병원에서 목 정밀 검사를 받아보라”는 의사의 권유를 받았다.

목이 뻐근하거나, 뻣뻣해지면서 손에 힘이 빠지고 저릿한 증상이 장기간 나타난다면 지금 당장 목 운동을 멈춰야 한다. 목 디스크의 정식 명칭은 ‘경추 수핵 탈출증’. 척추의 윗 부분을 차지하는 경추 뼈와 뼈 사이의 디스크가 탈출하거나 손상되는 것이 그 원인이다. 목과 어깨가 아프고 머리를 숙이거나 뒤로 할 때 목덜미에 통증이 느껴질 때, 팔과 손이 저릿할 때, 이유없이 손가락에 힘이 빠질 때, 원인모를 두통이 지속될 때 의심할 수 있다.

이런 목 디스크 상황에서는 건강을 위한 적절한 운동과 스트레칭도 독이 될 수 있다. 자칫 스트레칭을 한다고 ‘우두둑’ 소리가 날 정도로 목을 과도하게 움직이다가 약해진 디스크나 인대가 추가 손상돼 오히려 병이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목 디스크 환자의 올바른 스트레칭 방법. 사진 강남베드로병원

강남베드로병원 이철우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급성기 목 디스크 환자의 대부분은 과도한 스트레칭과 운동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자신이 목 디스크 진단을 받았거나, 디스크가 의심된다면 운동을 시작하기 앞서 통증 원인부터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남베드로병원에 따르면 최근에는 유튜브를 보며 운동, 스트레칭을 하다 탈이 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철우 원장은 "스트레칭은 의사나 전문 재활치료사와 함께 정확한 자세와 방법으로 단축된 조직을 정확히 잡아 시행해야 한다"며 "특히, 목 뼈가 우두둑 소리가 나도록 스트레칭 하는 것은 잘못된 방법"이라 강조했다. 

목을 옆으로 세게 눌러 소리가 나면 시원하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목 관절이 일부 어긋나면서 뼈가 마찰되어 나는 소리다. 반복할 경우 관절 뼈가 불필요하게 커져 신경을 압박하게 되니 습관적으로 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